“제주, 신자유주의 실험장으로 전락 … 31일 시청으로!”
“제주, 신자유주의 실험장으로 전락 … 31일 시청으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5.10.0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 출범, 박근혜 정부·원희룡 도정 ‘정조준’
2015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 참여 단체 관계자들이 8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위원회 출범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박근혜 정부의 폭주와 신자유주의 실험장으로 전락한 제주를 성토하면서 총궐기를 예고하고 나섰다.

2015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는 8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위원회 출범에 따른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31일 제주시청 앞에서 제주 지역 민중 총궐기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선전 포고했다.

제주위원회가 내세운 투쟁 의제는 모두 8가지다. 이 중 4가지 전국 의제는 노동개악 분쇄, 농민생존건 보장, 반전평화 실현, 세월호 진상 규명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제주 지역 의제로는 제주 군사기지 저지, 영리병원 허용 중단, 자본중심 난개발 주안, 4.3항쟁 왜곡 저지 등을 내세우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 제주위원회는 제주도가 처한 현실에 대해 “빛 좋은 국제자유도시로 포장했지만 어느덧 신자유주의 실험장으로 전락했다”고 비판의 포문을 열었다.

우선 제주해군기지 문제. 제주위원회는 “9년째 계속되고 있는 강정해군기지 갈등 해결을 책임지겠다던 원희룡 도지사의 약속은 헌신짝처럼 내동댕이쳐졌다”며 “평화의 섬은 헛구호에 그치고 있으며 강정 해군기지를 시작으로 머지않아 제주 전역이 군사기지화될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영리병원 문제에 대해서도 제주위원회는 “생명보다 이윤을 우선하는 영리병원을 강행함으로써 제주에서부터 의료보장 체계가 무너지는 막장을 맞이하게 될 지도 모를 위험에 처해 있다”면서 “허가권을 가진 원희룡 지사는 후보 시절 영리병원 반대라는 입장을 뒤집은 채 절차상 불가피하다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위원회는 ‘묻지마’식 개발 광풍의 문제에 대해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추구하는 생태적 관점은 찾아볼 수 없고 오직 이익 창출의 기준으로만 재단하며 제주의 미래를 투기자본에게 팔아넘기고 있다”며 “천박한 욕망의 바벨탑이 하늘을 찌를 듯 서 있는 제주의 풍경이 하나도 이상하지 않게 여겨질 시대가 오고 있다”고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이와 함께 보수 우익세력의 4.3항쟁 역사 왜곡 시도에 대해서도 “당시 지배계급의 폭압에 저항했던 민중들의 피맺힌 투쟁을 폭동으로 폄훼하며 국가권력의 무자비한 폭력에 대한 진지한 사과와 진상 규명은 철저하게 이면하고 있다”면서 “67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4.3항쟁의 역사와 의미를 되찾아야 하는 기억 투쟁이 요구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다음은 2015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 참여 단체.

△공동대표단체(4개)=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참가단체(19개)=2003 정치공동체 청년하다 제주지부(준), 강정마을회, 노동당 제주도당, 노동자계급정당제주추진위원회(준), 민주수호제주연대, 서귀포시민연대, 서귀포여성회,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여성회,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통일청년회, 제주평화인권센터, 좌파노동자회제주위원회, 참교육제주학부모회, 탐라자치연대.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