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공존, 제주에서 그 발전방안의 길을 찾는다”
“평화와 공존, 제주에서 그 발전방안의 길을 찾는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5.07.0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 세계리더스보전포럼 7일부터 사흘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
 

2015 세계리더스보전포럼이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지난 2012년 제주에서 열린 세계자연보전총회에서 처음 도입돼 호평을 받은 세계리더스 대화를 발전시킨 이 포럼은 당시 채택된 제주 선언문에서 포럼 개최를 약속한 바 있다.

올해 포럼은 ‘자연에서 평화와 공존의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주요 참석인사의 면면을 보면 잉거 앤더슨 IUCN 사무총장, 크리스토퍼 브릭스 람사르협약 사무총장, 이보 드 보어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사무총장, 최재천 국립생태원장 등 인사들과 전문가 43명이 참석한다.

<인구쇼코>, <인간 없는 세상> 등 저서로 국내에 잘 알려진 앨런 와이즈만이 기조 연설을 할 예정이다.

포럼 공식 개회식 하루 전인 7일에는 리더스 대화의 세부적인 대담 소재를 제공하기 위한 4개의 전문가 세션이 열린다. 주제발표와 주제별 소규모 라운드 테이블 토론도 진행된다.

8일 열리는 개회식에는 윤성규 환경부 장관, 원희룡 지사, 잉거 앤더슨 IUCN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영상으로 축사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개회식 후에는 각각 평화, 공존, 발전을 주제로 한 ‘리더스 대화’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리더스 대화는 ‘접경지역의 보전과 평화’, ‘인간과 자연의 조화로운 공존’, ‘건전한 생태계와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해 리더들이 견해를 나누고 참가자들과 직접 토론하는 쌍방향 대화로 진행될 예정이다.

마지막날인 9일에는 사전 접수 인원들을 대상으로 한 제주 생물권 보전지역, 세계자연유산, 람사르 습지 등을 주제로 한 생태관광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