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역에 지진 감지되면서 한때 대피소동
제주 전역에 지진 감지되면서 한때 대피소동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5.03.2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지진해일주의보 발표...낮 12시30분 해제

20일 오전 10시 53분께 일본 후쿠오카에서 리히터 규모 7의 지진이 발생, 제주와 전남, 경남지역 등 한반도 전역에서 진도 2~4규모의 지진현상이 나타나고 제주도와 남해안일대에는 일시적으로 쓰나미 주의보가 발령됐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3분경 일본 후쿠오카 북서쪽 해역(33.9N, 130.2E)에서 발생한 7.0규모의 지진으로 제주 전 지역, 특히 외도, 연동, 아파트 및 고층 건물 등에서 유리창 및 씽크대 등이 흔들리는 것이 감지될 정도의 지진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지진이 감지되면서 불안감을 느낀 도민들이 제주지방기상청과 119상황실에 전화를 하면서 이곳은 큰 혼잡을 겪었다.

제주시 일도2동의 시민 고모씨는 "TV를 보던 중 갑자기 건물이 흔들리는 느낌이 오고, 얼마없어 TV에 지진발생 해일경고 자막이 나와 너무 불안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방기상청은 지진발생에 따라 오전 11시 20분께 지진해일주의보를 발표했으나 해수면 변동이 위험수준 이하로 낮아짐에 따라 12시 30분께 이를 해제했다.

제주지방기상청의 한 관계자는 "이번 지진에 따른 피해상황은 아직까지 접수되지 않았으나 지진해일은 몇 시간 지속되는 경향이 있어 해안가 저지대 주민들은 기상특보에 유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