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헬기 추락 사고, 하루 째 실종자 수색 중 "곧 인양 시도"
해경 헬기 추락 사고, 하루 째 실종자 수색 중 "곧 인양 시도"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2.04.09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추락한 헬기를 수색 중인 해경의 모습. (우)추락한 헬기(S-92)가 비행 중인 모습.
(좌)추락한 헬기를 수색 중인 해경의 모습. (우)추락한 헬기(S-92)가 비행 중인 모습.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지난 8일 마라도 해상에 추락한 헬기(남해해경청 소속)의 실종자 수색이 계속되는 가운데 9일 오전 가라앉은 헬기 동체 인양 작업이 시도될 예정이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따르면, 9일 새벽 도착한 해군 수중탐색장비(ROV) 장비가 이날 오전 5시 15분경 해저 58m 지점에 있는 헬기 동체를 확인했다.

이에 이날 오전 중 헬기 동체 인양이 시도될 것으로 보인다. 인양에는 해군의 SSDS(표면공급잠수) 기법이 활용된다.

실종된 정비사 1명은 밤샘 수색에도 하루 째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실종자가 표류되었을 가능성도 있어, 해수유동예측시스템을 활용해 수색 구역은 더 확대될 전망이다.

해상 수색에는 해양경찰 경비함정 5척, 해군 군함 3척, 해수부 어업관리선 2척, 항공기 4대(해경2, 공군1, 해군1) 등이 투입된다.

한편, 헬기 추락 사고는 지난 8일 새벽 1시 32분경 제주 마라도 남서쪽 약 370km 해상(공해)에서 발생했다. 이번 사고로 헬기 탑승자 4명 중 2명(부기장, 전탐사)이 숨졌고, 1명(정비사)이 실종됐다.

사고 당시 중앙특수구조대원 6명을 경비함정 3012함에 이송 완료한 직후 이륙 도중 추락했다. 이륙과 추락 사이 소요시간은 30~40초 내외인 것으로 파악된다. 헬기에 대한 가장 최근 정비는 지난 3월 12일 이뤄졌으며, 당시 기체에는 이상이 없었다.

사고 당시 기상 상태 또한 비교적 양호했기에, 헬기의 정확한 추락 원인은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에 동체 인양 후 블랙박스 등 확인을 통해 조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