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 사망·1명 실종 헬기, 추락 원인은 아직 몰라" 인양 예정
"2명 사망·1명 실종 헬기, 추락 원인은 아직 몰라" 인양 예정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2.04.0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마라도 해상 헬기 추락 사고, 승선원 4명 중 2명 사망
실종자 1명 수색 중, "헬기 정비 시점 등 아직 파악 안 돼"

9일 새벽 인양 가능 구조선 도착 예정, 인양 후 진상 파악 예정
제주해경청 박제수 경비안전과장이 8일 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8일 새벽 발생한 헬기 추락 사고의 사고경위 조사 및 실종자 수색을 위한 동체(헬기) 인양 작업이 시도된다. 인양을 위한 구조함은 9일 새벽 4시경 사고 지점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8일 오전 11시 본청 대회의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사고 개요 등을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8일 오전 1시 32분경 마라도 남서방 370km 인근 해상에서 해양경찰 헬기(S-92호)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락 당시 헬기에는 기장, 부기장, 전탐사, 정비사 총 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기장과 부기장은 각각 총 비행시간 3155시간, 3288시간을 기록한 베테랑 조종사로 파악된다.

이번 사고에서 정비사를 제외한 3명(기장과 부기장, 전탐사)은 헬기 추락 직후 인근 해경 경비함정에 의해 구조됐다. 하지만 기장을 제외한 2명(부기장, 전탐사)는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구조돼 이후 사망 판정을 받았다. 생존한 기장은 의식이 있는 상태로, 다발성 골절 및 출혈로 이날 제주도내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실종된 1명(정비사)에 대해서는 아직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수색에는 해양경찰 경비함정 2척, 해군 군함 2척, 남해어업관리단 관공선 1척, 항공기 4대 등이 투입됐다.

이외에도 수색 지원을 위해 해양경찰 경비함정 3척, 해군 군함 2척, 남해어업관리단 관공선 1척 등이 이동 중이다. 해경은 날이 어두워져도 조명탄 등을 발사해 야간 수색구조 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좌)추락한 헬기를 수색 중인 해경의 모습. (우)추락한 헬기(S-92)가 비행 중인 모습.
(좌)추락한 헬기를 수색 중인 해경의 모습. (우)추락한 헬기(S-92)가 비행 중인 모습.

한편, 사고 헬기는 8일 새벽 중앙특수구조대원 6명을 경비함정 3012함에 이송 완료한 직후 이륙 도중 추락했다. 이륙과 추락 사이 소요시간은 30~40초 내외인 것으로 파악된다. 헬기에 대한 가장 최근 정비는 지난 3월 12일 이뤄졌으며, 당시 기체에는 이상이 없었다.

제주해경청 박제수 경비안전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고 당시 기상은 남동풍 2~4m/s, 파고 1m 내외였다”는 사실을 알렸다. 날씨 상황은 그리 나쁘지 않았다는 의미다. 다만, 현재로선 정확한 사고 원인을 단정짓기 어려워 동체 인양 후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박제수 과장은 “동체가 인양되는 대로 블랙박스 등을 통해 항공기조사위원회가 자세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구조함이 도착하는 대로 정확한 장비를 동원해 빠른 시일 내 동체를 인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조함은 9일 오전 4시경 사고 지점(인양 예상 지점)에 도착할 예정이며, 작전 계획 등을 수립한 후 인양이 이뤄질 방침이다.

또 박 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고를 접하신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