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 해상 헬기 추락, '승무원 2명 사망, 1명 실종 수색 중'
마라도 해상 헬기 추락, '승무원 2명 사망, 1명 실종 수색 중'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2.04.08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추락한 헬기를 수색 중인 해경의 모습. (우)추락한 헬기(S-92)가 비행 중인 모습.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오늘(8일) 새벽 마라도 해상에서 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4월 8일 오전 1시 32경 남해지방해양경찰청 항공대 소속 헬기(S-92, 시콜스키사)가 제주 마라도 남서쪽 약 370km 해상에 추락했다.

당시 헬기에는 4명의 승무원이 탑승해 있었으며, 이중 3명이 구조됐지만 2명이 숨졌다. 구조된 1명은 부상(다발성 골절)을 입었지만, 의식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구조되지 못한 1명에 대해서는 해경과 해군 등 유관기관이 수색 작업 중이다.

해경에 따르면, 사고 헬기는 중앙특수구조대원 6명을 경비함정(3012함)에 내려준 후 복귀하던 중 추락했다. 당시 중앙특수구조대원들은 대만 해역 내국인 선원 수색 임무를 맡던 것으로 알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