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됐다’고 할 때까지 제주4·3 진실과 명예 회복 최선”
“‘이제 됐다’고 할 때까지 제주4·3 진실과 명예 회복 최선”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0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서 피력
“71년 전 이념·광기 폭력에 짓밟혀 3만여명 희생” 추도
유해 발굴·실종자 확인·생존 희생자 지원 등 확대 다짐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문재인 정부가 제주4·3 희생자와 유가족 등에 대한 지원 확대를 약속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서 희생자 및 유가족에 대한 정부 지원 계획 등을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71년 전 4월 우리나라는 찬란한 봄이었으나 제주의 봄은 이념의 광기와 폭력에 짓밟혔다”며 “조국이 남북으로 갈라지는 과정에서 무고한 제주도민들이 참혹하게 희생됐다”고 이야기했다.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념사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념사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어 “이념이 뭔지도 모르는 양민들이 이념의 이름으로 살해됐고 젖먹이, 임신부, 팔순 노인까지 광기의 폭력을 피하지 못 했다”며 “7년 동안 제주 인구의 10%에 해당하는 3만여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추도했다.

또 “목숨을 지킨 사람들에게는 연좌제와 사회의 낙인이 옥죄었다”며 “산 사람들은 살기위해 그 날의 기억을 억지로라도 묻으려 했고 지난 반세기 동안 4·3이라는 말 자체가 금기에 가까웠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그러나 불의한 권력도, 풍화의 세월도 4·3의 진실을 덮지 못 했다”며 “시인과 소설가, 화가들이 4·3의 진실을 은폐와 왜곡의 늪에서 끄집어냈고 학생과 시민, 학자들이 탄압을 무릅쓰고 4·3의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2000년 김대중 정부 당시 만들어진 4·3진상규명특별법과 제주4·3위원회 구성, 유해 발굴 및 유적지 복원 시작을 비롯해 2003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공식 사과, 2014년부터 국가추념일 지정 등도 거론했다.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분향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분향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 총리는 “제주가 4·3의 비극과 용서, 화해를 세계에 전파하는 ‘세계 평화의 섬’으로 거듭났다”며 “오는 6월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제주4·3 유엔인권심포지엄’은 분쟁과 갈등을 겪는 세계 모든 지역에 제주 4·3 정신을 발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는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역사의 소명으로 받아들여 4·3희생자 130명과 유족 4951명을 추가해 희생자는 1만4363명, 유족은 6만4378명으로 늘었다”며 “제주도민이 ‘이제 됐다’고 할 때까지 4·3의 진실을 채우고 명예를 회복해 드리겠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희생자 유해 발굴, 실종자 확인,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지원 확대 등을 다짐하며 “국가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과 배·보상 등 입법을 필요로 하는 문제에 대해 국회와 협의, 정부의 생각을 제시하겠다”며 “4·3평화재단 출연금도 늘어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역설했다.

이 총리는 끝으로 “제주도민 여러분께 거듭 경의를 표하며 4·3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한다”는 말로 추도사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