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경찰청장 “4‧3당시 무고한 희생 머리 숙여 애도”
민갑룡 경찰청장 “4‧3당시 무고한 희생 머리 숙여 애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0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서울 광화문광장 추념식 첫 참석…방명록 통해 밝혀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70여년 전 제주4·3 당시 민간인 희생을 자행한 국가 공권력 중 하나로 지목된 경찰 책임자가 희생자들에게 사과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에 참석 단상을 향해 경례를 하고 있다. [제주4‧3범국민위원회]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에 참석 단상을 향해 경례를 하고 있다. [제주4‧3범국민위원회]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 서울시에 따르면 3일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에 민갑룡 경찰청장이 참석해 헌화했다.

경찰 책임자가 추념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갑룡 청장은 이날 공식적인 발언 대신 추념식 방명록에 “4‧3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적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에서 방명록에 글을 적고 있다. [제주4‧3범국민위원회]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에서 방명록에 글을 적고 있다. [제주4‧3범국민위원회]

또 “하루 빨리 비극적 역사의 상처가 진실에 따라 치유되고 화해와 상생의 희망이 반성에 따라 돋아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를 위해 헌신하는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경찰도 이에 동참해 지난 역사를 더욱 깊이 성찰하면서 오로지 국민을 위한 민주·인권·민생경찰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광화문광장 추념식장에는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참석해 헌화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조화를 보내 유족을 위로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 방명록에 쓴 글. [제주4‧3범국민위원회]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주4‧3 제71주년 추념식 방명록에 쓴 글. [제주4‧3범국민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