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역사의 가장 큰 아픔…아직도 끝내지 못 한 숙제”
“제주4‧3 역사의 가장 큰 아픔…아직도 끝내지 못 한 숙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0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 3일 제주4‧3평화공원서 거행
송승문 유족회장 4‧3특별법 개정안 조속 처리 등 촉구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이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됐다. ⓒ 미디어제주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이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됐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이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됐다.

추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주요 당 대표를 비롯해 4‧3유족 등이 참석했다.

추념식은 식전 퍼포먼스에 이어 도올과 배우 유아인의 추도사, 헌화 분양, 국민의례, 원희룡 제주도지사 인사말, 송승문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의 경과보고, 이낙연 총리의 추념사, 유족사연 낭독, 추모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이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이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이 자리에서 원희룡 지사는 "제주4‧3이 역사의 가장 큰 아픔으로 7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끝내지 못 한 숙제"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완결하지 못 한 숙제를 마무리하겠다"며 "4‧3을 기억하고 인권과 평화의 보편적 가치로 승화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경과보고에서 송승문 유족회장은 현재 국회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송 회장은 "4‧3특별법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돼 있지만 남의 일처럼 손을 놓고 있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정부는 국민 눈 높이에 맞는 과거사 해결을 약속했지만 뒷심이 부족하다. 도민과의 약속을 지켜달라"며 "우리의 간절한 바람이 소중한 결실로 맺을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적극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념사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1주년 제주4‧3추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념사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낙연 총리는 추념사에서 생존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지원 강화를 이야기했다.

이 총리는 제주4‧3에 대해 이념의 광기, 남북으로 갈리는 과정에서 무고한 제주도민이 희생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이 총리는 "앞으로 희생자 유해 발굴과 실종자 확인, 희생자 및 유가족에 대한 지원 확대, 배.보상 등 입법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