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하수중계펌프장 작업 중 질식 1명 중상
남원 하수중계펌프장 작업 중 질식 1명 중상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2.2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남원읍 하수중계펌프장에서 작업하던 근로자들이 가스에 질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 동부소방서 제공]
22일 오후 남원읍 하수중계펌프장에서 작업하던 근로자들이 가스에 질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 동부소방서 제공]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하수중계펌프장에서 작업을 하던 근로자들이 질식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22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9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리 하수중계펌프장에서 맨홀 배관을 교체하던 중 작업자들이 가스에 질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하던 인원 6명 중 상태가 양호한 1명을 뺀 5명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으로 이송된 작업자 중 A(46)씨는 중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