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사민정 사회적 협약서 체결
쌍용차, 노사민정 사회적 협약서 체결
  • 뉴스토마토
  • 승인 2010.06.2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이호석기자] 쌍용차(003620)는 평택공장 본관에서 노사민정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쌍용자동차 선진노사문화 정착 및 확산을 위한 노.사.민.정 사회적 협약서'를 체결하고 상호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쌍용자동차 이유일, 박영태 공동관리인과 김규한 노조위원장을 비롯해 송명호 평택시장, 우관재 쌍용차 사랑 운동본부 상임의장, 김봉한 노동부 평택지청장 등 노사민정 대표들이 참석했으며, 협약서 체결식에 이어 코란도 C에 대한 제품 설명회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은 국내 최초로 전임자 문제 합의 등 2010년 임단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쌍용차가 지난 16일 조인식과 함께 '노사 한마음 협약서'를 체결하며 대외적으로 표명한 약속을 민(民), 정(政)이 함께 연계함으로써 사회적으로 다시 한번 확약한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
 
노사민정 대표들은 쌍용차 노사가 추진하고 있는 선진 노사문화 구축과 정상화 노력에 아낌없는 성원과 지지를 보내며, 노사민정 간에 파트너쉽 강화를 통해 평택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확대는 물론 평택시와 쌍용차가 한 단계 도약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쌍용차 노사는 그간 새로운 노동조합 출범을 계기로 노사대표 스킨십 강화, 현장 체험 OJT 및 인사 나누기 운동, 지역사회 봉사활동 등 다양한 노사 한마음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관계, 공동체적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임단협 합의사항에 대한 제도적 기반 및 '노사민정 사회적 협약서'내용의 실천방안을 마련해 나가는데 있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차 이유일 공동관리인은 "항구적 노사평화 유지 등 '노사 한마음 협약'을 민, 정이 함께 연계해 사회적으로 그 실행을 확약한 것은 의미가 크다" 며 "노동조합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실천과제를 함께 수립하고 이를 상호간 긴밀한 협조 하에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이호석 기자 arisan@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