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보험사 영업실적 '선방'
작년 보험사 영업실적 '선방'
  • 뉴스토마토
  • 승인 2010.04.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지난해 보험업계 영업실적이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2009년 영업 성과를 보여주는 월납 첫달 보험료 실적을 가마감한 결과 생명보험사는 금융위기 여파를 벗어나면서 실적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1분기 전년 동기보다 7.9% 줄었지만 통합보험 인기에 힘입어 2분기 14.2%, 3분기 17.5%, 4분기 13.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대한생명(088350)은 역시 분기별로 1분기 -27.4%, 2분기 -16.8%, 3분기 -2.2%로 감소 폭이 줄어들다가 4분기에는 4.9% 증가세로 전환했다.
 
생명보험업계의 경우 작년 초반 금융위기 여파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였지만 연금 상품 특수로 시간일 지날 수록 실적이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는 평가다.
 
손보사는 실손보험 절판 마케팅 덕을 톡톡히 봤다.
 
삼성화재(000810)가 지난해 2226억원으로 46.7%나 늘었고, 동부화재(005830)는 2007억원으로 58.5%, 현대해상(001450)은 1388억원으로 13.8% 증가했다.
 
메리츠화재(000060)는 789억원으로 18.7% 늘었고 롯데손해보험(000400)은 423억원으로 35.9% 증가했다.
 
뉴스토마토 박민호 기자 dducksoi@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