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또 논란... "이번에는 쇼핑아웃렛 사업"
논란, 또 논란... "이번에는 쇼핑아웃렛 사업"
  • 윤철수 기자
  • 승인 2005.01.2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까지 사업자 공모통해 합작회사 설립 추진

제주국제자유도시 7대 선도프로젝트 중 최대 논란을 불렀던 쇼핑아웃렛사업이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작으로 본격 추진된다.

이에따라 도민사회에서는 이의 사업 찬반여부를 놓고 또다시 갈등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20일 '쇼핑아웃렛 사업 민간사업자 공모'를 공고하고 오는 4월말까지 사업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개발센터측은 "민간사업자가 선정되면 오는 5월부터 합작법인 설립, 설계 및 영향평가 등의 조사설계용역을 실시하고, 내년에 착공해 지금부터 3년 후인 2008년부터 영업을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개발센터는 "그 동안 도내에서 논란이 많았던 쇼핑아웃렛 사업은 지역상권과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최적의 쇼핑사업계획을 수립하고자 '쇼핑아울렛사업과 지역상권의 상생방안에 관한 연구 용역'을 범도민대책위가 추천한 한국자치경영연구소에 의뢰하여 시행했다"며 "그 결과 지난해 11월 17일 용역기관에서‘명품과 유명브랜드를 각 50%씩 입점하는 절충형’을 최적안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개발센터는 이러한 용역결과를 토대로 총사업비 730억원을 들여 5만평 이상의 부지에 명품 40~50개(4000평 내외), 유명브랜드 40~50개(4000평 내외) 점포와 공원, 휴게소, 주차장, 관광편의시설 등의 부대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그러나 제주지역상권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특산품점,  미용실,  토속음식점 등의 입점은 제한하기로 했다.
 
그런데 민간사업자 공모에서는 사업신청자가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기준으로 사업신청자의 사업수행능력, 명품.유명브랜드 구성 계획, 지역경제 활성화 계획 등 다각적으로 평가해 최종  사업자가 선정된다.

개발센터의 한 관계자는 "외국의 유명 아웃렛의 명품 구성비가 일반적으로 20~30%정도인 점을 감안할 때, 공모자가 없을 가능성도 있다"며 "하지만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경우에는 용역결과에서 제시한 것처럼 서울 등 수도권지역의 경쟁시설보다 선점효과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발센터 측은 "4월까지 사업자 선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이 사업을 백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