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제주 경제 회생 방안 마련하라"
(국정감사)"제주 경제 회생 방안 마련하라"
  • 고성식 기자
  • 승인 2004.10.29 00:0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문광위 국감 '관광 산업 활성화' 주문

"제주 경제는 풍전등화다. 카지노 신규 허가가 내려지면 지역총생산량에 막대한 피해를 끼진다."

"제주 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광 산업 육성을 위한 뚜렷한 대안을 찾아야한다"
15일 제주도와 한국관광공사 제주지사와 제주국제컨벤센터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바람 앞에 높인 제주 경제에 대한 우려가 쏟아졌다.

특히 국정감사장인 제주도청 앞에서 이날 오후 1시부터 500여명의 관광 및 경제 관련 단체 회원들이 '제주 경제 살리기 범도민 궐기대회'를 열고 카지노 신규 허가 방침 철회와 경제 회생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 회원들은 국정감사가 끝나는 오후 7시께까지 도청 앞에 진을 치고 농성을 벌였다.

이날 국감에서 심재철 의원(한나라당)은 "카지노가 추가로 신규 허가되면 제주 경제의 침제 등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다"며 "현재 제주도내 카지노 산업이 차지하는 지역내총생산 얼마나 되는지 아느냐"고 따져 물었다.

심 의원은 또 "카지노가 신규 추가되면 지역내총생산에도 상당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제주도 차원에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손봉숙 의원(민주당)은 "외자유치의 실적이 저조하며 외국인학교 설립에 따른 타당성 조사가 미흡하다"며 또 "카지노 신규 허가에 따른 피해 실태 조사가 부족한 것 같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경숙 의원(열린우리당)은 "국감 자료에 제주가 관광 1번지라고 표현돼 있는데 현실은 외래 관광객이 감소하고 관광객의 소비가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라며 "말로만 1번지가 되고 있다"고 비꼬았다.


이와 함께 의원들은 제주 관광 활성화를 위한 대안 제시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심재철 의원은 "가격 경쟁력에서 제주가 부족한 점이 많다"며 "국내 관광과의 연계, 드라마 인기 스타등을 이용한 스타 마케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또 "제주도가 국가 대표 선수단의 훈련장을 유치할 계획을 갖고 있지만 이에 대비한 내부 준비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김재윤 의원(열린우리당)은 "제주 남부지역의 침체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1차 산업과 관광산업을 함께 육성할 수 있는 '1.5차 산업' 육성 방안 등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서귀포 관광미항의 조속한 개발을 위해 국회와 제주도가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모슬포 경비행장의 건설과 화순항 개발, 추사적거지의 역사문화적 개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의 활성화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특히 한국관광공사 제주지사에 대해 중문관광단지 활성화 방안 등을 따져 물었고 제주 동부지역의 제2관광지 조성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이광철 의원(열린우리당)도 "관광공사는 중문관광단지를 고품격 관광단지로 개발하기 위해 중문관광단지 매각에 따른 1100억을 2차 관광단지 개발에 투자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손봉숙 의원은 평화의 섬을 예를 들어 "선언만 하지 말고 진정한 평화의 섬을 만들기 위한 상징적 구조물 설치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이유와 간단한 약력 등을 세계평화상을 건립하자"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