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30 20:29 (목)
‘곶자왈 지킴이’ 송시태 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 별세
‘곶자왈 지킴이’ 송시태 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 별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8.2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곶자왈사람들, 고인 뜻 기리기 위해 환경시민장 장례위원회 구성
故 송시태 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
故 송시태 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의 허파’ 곶자왈의 숨은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 헌신해왔던 송시태 (사)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전 세화중학교 교장)가 지난 23일 별세했다. 향년 61세.

송 대표는 고산중 교사로 재직하던 지난 2000년 박사학위 논문 ‘제주도 암괴상 아아용암류의 분포 및 암질에 관한 연구’를 통해 곶자왈의 형성과정을 처음 과학적으로 규명한 데 이어 (사)곶자왈사람들을 창립, 20년 가까이 곶자왈 보전 활동에 힘써 왔다.

지하수 연구를 하던 중 곶자왈 형성과정을 처음 규명해낸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지만 곶자왈사람들 대표를 맡은 뒤로 자신의 전공인 지질 분야는 물론 곶자왈의 생태적 가치에 주목, 곶자왈 숲 속의 풀 한 포기, 돌멩이조차도 허투루 보지 않았던 그였다.

세화중 교장으로 재직하던 중에는 4.3 당시 제주시 구좌읍 다랑쉬굴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희생을 추모하기 위해 학생들과 함께 다랑쉬굴을 실물 크기로 재현하는 등 4.3 교육에도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곶자왈사람들은 곶자왈 지킴이였던 고인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해 ‘곶자왈 지킴이 故 송시태 박사 환경시민장 장례위원회’를 구성, 자연과 환경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것을 원했던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함께 할 추모위원을 모집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故 송시태 박사 환경시민장 장례위원회(064-772-5611)로 문의하면 된다.

빈소는 부민장례식장 2층 2분향실에 마련될 예정이다.

발인은 27일 오전 5시30분. 장지는 양지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