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격(格)이 다른 전설의 귀환
기고 격(格)이 다른 전설의 귀환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7.0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제주시 아라동 김수정 맞춤형복지팀장
김수정 제주시 아라동 맞춤형복지팀장
김수정 제주시 아라동 맞춤형복지팀장

1986년 개봉한 탑건영화는 필자가 대학생 시절에 관람했는데 지금처럼 CG가 아닌 실제 F-14기가 촬영에 동원되어 긴장감이 있었던 비행 장면은 전편 영화에서 가장 큰 매력이었고, 주인공 톰 크루즈의 20대 시절 빛나는 외모와 함께 미국락음악, 항공 점퍼와 청바지, 검은 선글라스는 1980년대 젊음과 청춘의 상징이기도 했었다.

최근 36년만에 최고의 전투기 조종사 메버릭을 주인공으로 하는 속편 <탑건 : 메버릭> 이 개봉되어 다시 영화관을 찾았다. 물론 MZ세대 관객들에게는 배우 ‘톰 크루즈’가 조금은 낯선 모습일 수도 있겠지만 여전히 최고의 배우로 사랑받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충분했으며 화려한 귀환이란 바로 이런 것임을 제대로 증명해 준 작품이었다.

영화는 석양을 배경으로 이함을 준비하는 지상 관제사들을 비추며 시작했고, 웅장하고도 낭만적인 주제곡 케니 로긴스의 ‘Danger Zone’으로 초반부는 전편 ‘탑건’을 그대로 재현해서 마치 그 시절로 돌아간 듯했다.

교관으로 돌아온 톰 크루즈는 열정이 가득찬 모습을 보여주는 캐릭터로 영화에서 자연스럽게 스며들었고, 사실적인 장면들은 관객들에게 마치 하늘 위에서 주인공과 함께전투기를 타고 있는 것처럼 짜릿함도 두 배가 되었다.

전투기 조종 장면과 후배들을 교육하기 위해 엄청난 압박감을 느끼는 속도와 압력을 견뎌내야만 하는 어려움에도 고통을 이겨내고 성공하기 힘든 비밀 작전 훈련 과정 등을 통해 보여주는 진한 동료애는 감동 그 자체였다.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연기력과 외모로 완벽하게 돌아올 수 있는 주인공처럼 되려면 자기 변화를 위해 계속 실천하고 자신의 약점을 극복해야 된다고 다짐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