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2월, 한 해를 돌아보니
벌써 12월, 한 해를 돌아보니
  • 고기봉 시민기자
  • 승인 2021.12.0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서귀포시 생활공감정책 참여단 대표 고기봉 (행정학 박사)
서귀포시 생활공감 정책 참여단 대표 고기봉(행정학 박사)
서귀포시 생활공감 정책 참여단 대표 고기봉(행정학 박사)

# 한 해를 보내며 행복을 찾아가는 길

어느새 한 해가 그 끝을 향해 내달리고 있다. 하늘의 별들이 모두 땅으로 내려온 듯 거리에는 낮보다 긴 밤을 위해 수십 개의 크리스마스 전구들이 반짝반짝 빛나고 있다. 엊그제 새해 달력의 첫 장을 넘겨 벽에 걸어놓은 것 같은데 이제 겨우 한 장만이 남아 작은 바람에도 풍랑에 이는 파도처럼 흔들린다.

12월은 곧 끝이 아닌 시작임을 알게 해주는 달이다. 누군가에게 한 장 남은 달력은 회한 그득한 세월의 흔적일 수도 있겠지만 누군가에게는 홀가분하게 털고 가기 직전 준비로 들뜬 시간일 수도 있다.

톨스토이는 “한 해의 마지막에 가서 그해의 처음보다 더 나아진 자신을 발견하는 것이 인생의 가장 큰 행복”이라고 했다. 해의 첫머리에 정한 목표를 향해 노력한 결과 작은 발전이라도 이뤄냈다면, 그것이 곧 행복이라는 뜻일 것이다.

이제 모두 다 지나가 버린 시간이고 과거의 일들이다. 그래도 이렇게 건강하게 또 한 해를 잘 살아올 수 있었음에 감사해야 할 것이다.

계절이 변함에 따라 나뭇가지는 앙상해졌지만, 뿌리는 작년보다 더 깊어지지 않았을까 생각해 본다. 이는 인간에게도 같게 적용되는 것 아닐까?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그만한 지식이 더해져 온갖 세상 풍파를 견딜 수 있는 연륜이 쌓이고 있음이 느껴진다. 살아온 세월이 시간 낭비가 아니었길 스스로 바라본다.

모든 일에 안절부절못하는 자세로 살 것이 아니라 여유를 갖고 긍정적인 심리로 대하다 보면 분명 길이 열리게 돼 있다. 비록 천천히 가더라도 제대로 갈 힘이 바로 여기서 나오기 때문이다.

긍정의 힘에는 긍정적인 말의 힘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 만약에 상대를 질책하는 말이라도 상대방이 듣기 좋게 바꾸어 말한다면 상대방은 진정으로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더 좋은 방향으로 변할 것이다. 그러나 상대가 잘못을 하였다고 해서 자신의 화를 모두 담아 심한 말을 한다면 상대방은 화가 나고 원망하게 될 것이다.

긍정적인 말의 힘은 상대의 닫힌 마음을 열고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고 용기를 북돋아 주고 감사를 표하고 서로 승리하는 결과를 이끌어 내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다.

2021년이 끝나가고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아도 2022년을 기대하며 긍정적으로 한 해를 마무리하고 시작하자.

아울러 앞으로의 내 삶속에서 바라는 작은 소망 하나는 ‘모든 이들을 사랑하고 존경하며 살아가야 함’을 마음속에 새기면서 살아갈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