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런히 살게 해주는 제주의 자연
부지런히 살게 해주는 제주의 자연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9.29 10:3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Happy Song] 제2화

제주의 들판은 여러 작물을 키워낸다. 따뜻한 날씨 덕분에 한 밭에 감자도 심고, 당근도 심는 2기작 또는 3기작이 가능하다고 하니, 들판의 풍경이 늘 변화무쌍하다. 서귀포 대정 지역 들판은 넓디넓어 그곳에 어떤 작물이 자라는지 궁금했다. 어느 계절에는 고구마 줄기가 들판을 가득 채웠나 싶으면 다음에는 빈 들판이 되어 있고, 그다음에는 아주머니들이 들판 고랑에 줄을 지어 앉아 마늘 종자를 심고 있고, 마늘의 파릇파릇한 풀잎은 다음해 5월쯤 푸른 물결처럼 일렁인다. 또한 물이 잘 빠지는 토양을 지닌 서귀포 성산 지역 들판에는 유채나 메밀, 당근 등이 쑥쑥 자란다. 제주 브로콜리는 전국 생산량의 80%, 제주 당근은 전국 생산량의 70%에 이른다고 하니, 제주의 들판은 열일 또 열일한다.

 

# 자연이 주는 선물

그래서인지 제주에 살면서 게으름을 피우는 이들을 본 적이 없다. 직장에 다니면서도 시간이 날 때마다 귤밭을 오가고, 봄철이 되면 꼬부랑 어르신들이 고사리를 꺾느라 들판에서 들꽃처럼 피어난다. 봄이 끝나갈 무렵부터는 바다 물때를 살펴 간조(썰물) 시간에 맞춰 문어며 보말, 성게를 잡는 이들이 바닷가에 즐비하다. 가을철이 되면 정말 많은 제주 사람들이 감귤 선과장이나 감귤밭 등 일손이 필요한 곳을 찾아 귤을 따고 고르며 겨울을 난다. 모두 먹고사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하는 활동일지라도 제주의 자연은 굼벵이 팔자로 태어난 이들까지 움직이게 하는 것 같다. 필자도 한라봉 하우스에서 선별을 해보았고 귤밭에서 귤을 따보았다. 행동이 민첩하지 못한 편이라 눈치가 좀 보이기는 했지만 귤밭 체험이 정말정말 재밌다.

 

# 자연의 선물을 베푸는 재미

이처럼 제주의 자연과 사람들은 부지런히 움직인다. 이에 동화되었는지 필자도 직장 다니랴, 대학원 다니랴, 그 바쁜 와중에도 틈틈이 봄에는 달래며 고사리, 더덕을 채취하러 다니고(올 4월에 가느다란 더덕 뿌리와 더덕 새순을 동갑내기 직장 동료에게 갖다줬더니, 그 동료는 더덕 뿌리가 아닌 더덕 새순에 홀딱 반해버렸다. 더덕 새순을 넣은 비빔밥은 처음 먹어본다고 한다. 아니, 더덕 새순이 내뿜는 향기를 이제야 맡아보다니.), 여름과 가을에는 보말을 주우러 다닌다. 겨울에는 엄마가 보내준 도토리가루로 묵을 쑤어 들기름과 소금, 깨만 넣고 버무린 묵을 즐겨 먹으며 피하지방을 늘린다. 사실 겨울은 책 읽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다. 따뜻한 방에서 맛있는 것 먹으며 책을 읽는 행위는 다음해 봄부터 가을까지 열심히 움직일 육체를 위한 ‘위로’이기 때문이다.

ⓒ정경임

# 기꺼이 감사해하며…

더군다나 제주에는 힐링할 수 있는 자연이 풍부하다. 자연과 가깝게 살고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 감사할 뿐이다.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는 말을 하고 싶을 때 제주에서는 숲 대신 바다로 간다. 드넓게 펼쳐진 강정 바다 앞에 서면 ‘임금님 귀’까지만 외쳐도 속이 후련해진다. 강정 바다가 좋은 이유는 저멀리 보이는 수평선이 지구가 둥글다는 것을 증명해 주어서이고, 누구나 바다에 첨벙 들어가 보말을 주울 수 있게 해주어서이며, 바다 부근에 상점이 없어서이다. (작년부터인가 높다란 카페 2곳이 들어섰으나, 바다 경관을 해칠 정도는 아니다.) 육지에서 손님이 올 때면 꼭 강정 바다에 데려간다. 산책 코스로도 좋고, 바다 물빛을 감상하기에도 좋고, 무엇보다 해질녘 바다 위로, 하늘 위로 번지는 노을빛이 아름답다 못해 우리의 상념을 잠재우기 때문이다. 이렇듯 제주의 자연은 잠재해 있는 감성을 높이 끌어 올려주고, 기꺼이 감사하며 살게 해준다. 제주에서 산다는 것은 몸을 부지런히 움직이게 해주는, 신나는 일이다.

제주의 석양. 강정 바닷가에서. 정경임
ⓒ정경임

 

정경임...

- 한겨레신문 출판부, 삼성출판사, 나무발전소 등 다수의 출판사에서 프리랜서 편집자로 활동
- 무릉중학교, 서귀포중학교 등 다수의 초중등학교에서 독서 및 논술 강사로 활동
-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제주대학교 산업대학원 원예학과 재학 중
- 한라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업상담사로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9-30 00:27:37
성균관 승계를 추가로 법제화. 성대 6백주년 행사때는 대통령.국무총리.교육부 장관 참석하였습니다.

.*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교황윤허,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http://blog.daum.net/macmaca/1467

http://blog.daum.net/macmaca/733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집합중 하나임.

윤진한 2021-09-30 00:26:42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국사 성균관(성균관대)나라. 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 승계 성균관대는 국내외에서 6백년 넘는 역사를 행정법.국제관습법으로 인정받고 있음.Royal성균관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교황윤허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 다음 Royal대 예우.패전국 일본 잔재이자, 불교 Monkey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

*성균관대로 정통을 승계하기로 하자, 미군정이 향교재단의 재산으로 성균관대 재정에 기여토록 하는 법을 추가로 만들어 주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때 대통령령으로 시작된 한국민족문화대백과발행으로 행정법상 조선 성

윤진한 2021-09-30 00:25:42
Royal성균관대는 太學등의 별칭있고,왕립대학이며, 대한제국의 皇대학 전통과 자격을 가지고 있음. 해방후의 주권없는 일제잔재 중심 비신분제 국립대학과는 성격도 다름.

카이로선언이후 프랑스.소련.폴란드등이 승인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제법.국내법적 위상을 상기하고, 패전국 일본잔재로 한국영토에 주권이 없어온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패전국 일본잔재로 적산재산 형태)를 국립대로 강행할때, 전국적인 반대와 서울대생들의 등록거부.자퇴,등록거부등이 있었던 상황도 인식해야합니다.

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 무효,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