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1 17:42 (토)
“코로나 감염 고리 끊어내려면 백신 접종 뿐” 호소
“코로나 감염 고리 끊어내려면 백신 접종 뿐” 호소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5.2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좌남수 의장‧이석문 교육감 공동담화문 발표
백신 안전성 홍보 위해 제주보건소 방문 AZ백신 함께 접종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도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공동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도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공동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도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에 대한 참여를 호소하고 나섰다.

지난 27일부터 만 6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도민들의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이다.

이들 3명은 28일 오후 3시 30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참여 활성화를 위한 공동담화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동담화문에서 “어두운 코로나 터널의 끝이 아직 잘 보이지 않는다”며 “제주는 대규모 관광객이 다녀간 뒤 지역사회 감염으로 번지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고, 전국적으로도 확진자가 600명대 안팎으로 꾸준히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하고 점검·단속에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지만, 전파를 완전히 차단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코로나 감염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백신 접종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현재 백신 부작용에 대한 걱정으로 접종을 기피하거나 고민하시는 사례가 있다”며 “제주에서는 백신 접종으로 아나필락시스 반응 또는 사망한 사례가 없지만, 접종 후 이상 반응 여부를 면밀하게 살펴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 지사와 좌 의장, 이 교육감은 공동담화문을 발표한 뒤 제주시보건소를 찾아 예방접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을 홍보하기 위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함께 접종했다.

원희룡 지사가 28일 오후 제주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28일 오후 제주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28일 오후 제주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28일 오후 제주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이석문 교육감이 28일 오후 제주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이석문 교육감이 28일 오후 제주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다음은 공동담화문 전문.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1년 5개월째 이어지는 코로나19 위기에도 방역에 협력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일상의 불편을 견디며 배려와 희생을 실천해주시는 도민 한 분 한 분이 ‘안전 제주’를 만들어가는 큰 힘이 됩니다.

어두운 코로나 터널의 끝이 아직 잘 보이지가 않습니다.

제주는 대규모 관광객이 다녀간 뒤에 지역사회 감염으로 번지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고, 전국적으로도 확진자가 600명대 안팎으로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전파력이 센 변이 바이러스도 전국으로 퍼지고 있어 도민들의 걱정이 큽니다.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해 왔고, 방역 점검과 단속에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민 여러분께서 지금까지 경험하신 것처럼 대응 조치만으로는 전파를 완전히 차단하기가 어렵습니다.

지금으로서 코로나 감염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백신 접종뿐입니다.

코로나 백신은 한 번만 맞아도 예방효과가 89.5%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접종대상 도민의 70%인 40만 2,580명이 백신을 접종하면 감염 위험이 상당히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종대상 도민의 약 10%가 백신 접종을 마쳤습니다.

아직 갈 길이 멉니다.

현재 백신 접종 대상인 고령층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분의 경우, 부작용에 대한 걱정으로 접종을 기피하거나 고민하시는 사례가 있습니다.

제주에서는 백신 접종으로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나타나거나 사망한 사례가 없습니다만, 접종 후 이상 반응 여부를 면밀하게 살펴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준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은 코로나로부터 나와 가족, 이웃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는 일입니다.

집단면역을 형성하려면 가급적 많은 도민이 백신을 맞아야 합니다.

특히 상대적으로 중환자와 기저질환자가 많은 고령층의 접종률이 높아야 합니다.

예약 시스템 접근이 어려워 미처 예약을 하지 못한 어르신들이 있습니다. 더 많은 어르신들께서 백신을 접종하실 수 있도록 6월 3일까지로 예정된 접종 예약과 그에 따른 접종 기간을 연장해주실 것을 정부에 공식 건의 드립니다.

도민 대다수가 백신을 맞으면 일상생활에서 제약이 사라집니다.

아이들은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놀 수 있고, 모두 학교에 갈 수 있습니다.

요양시설에 계신 부모님의 얼굴을 가까이에서 보고 손을 잡을 수 있습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도 활기차게 손님을 맞이할 수 있습니다.

백신 접종은 일상 회복을 향한 출발점입니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제주도교육청이 함께 백신 접종 예약이나 정보 전달 과정에 불편한 점은 없으신지 직접 살피고, 해결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도민 일상과 지역경제의 회복을 위해 백신 접종에 전 도민께서 동참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