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공원에 학교용지 해달라면 관련 기관은 멘붕”
“오등봉공원에 학교용지 해달라면 관련 기관은 멘붕”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1.04.26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의 의원, 제주도의회 제394회 임시회 교육행정 질문
도교육청, 지난해 ‘분산수용’에서 ‘학교용지 필요’로 선회
이석문 교육감 “코로나19와 개발지 주변 여건 바뀌었다”
강성의 의원(오른쪽)이 이석문 교육감을 상대로 교육행정 질문을 하고 있다. 제주도의회
강성의 의원(오른쪽)이 이석문 교육감을 상대로 교육행정 질문을 하고 있다. ⓒ제주도의회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개발 논란을 안고 있는 오등봉공원이 교육 부문으로도 논란거리를 안기고 있다. 다름 아니라 민간특례 사업으로 추진되는 오등봉공원이 실제 가동됐을 경우, 초등학교가 들어서야 하는가의 문제 때문이다.

26일 열린 제394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 자리에서 이 문제가 거론됐다. 제주도의회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화북동)은 이날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 교육감과의 교육행정 일문일답을 통해 이 문제를 지적했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해까지는 오등봉공원에 학교 용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달지 않았으나, 올해는 상황이 바뀌었다. 제주도교육청은 오등봉공원이 개발될 경우에 초등학교 용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강성의 의원은 이 문제를 지적했다. 강성의 의원은 “전체적으로 학생수가 줄고 있는데, 학교를 짓는 건 부담이 된다. 오등봉공원과 관련해서는 작년부터 의견을 수렴할 때 교육청은 분산 수용이라고 했다. 1년만에 상황이 바뀌었다”며 이유를 따졌다.

이에 대해 이석문 교육감은 두 가지 이유를 들었다. 코로나19라는 상황과 오등봉공원 주변에 주택단지가 들어서고 있는 점이다.

이석문 교육감은 “코로나19 이후 학급당 학생수를 30명 이상으로 하는 건 무리라는 판단이 섰다. 현재 오등봉공원 주변을 보면 주택이 많이 들어서고 있다. 학교부지는 없이 주택만 들어서고 있다”고 학교부지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자 강성의 의원은 제주도교육청의 ‘무책임’을 지적했다. 강성의 의원은 “장기적으로 추이를 보면서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도시계획 재정비를 하게 되면 의견을 내놓아야 한다. 오등봉공원을 추진하는 행정시나 사업을 구상하는 민간건설업체는 어떻게 풀어야 하나. 무책임하다. 이걸 풀어야 하는 기관은 멘붕이다”고 도교육청의 오락가락 정책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