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7 10:19 (목)
원희룡 “‘반대 우세’로 단정할 수 없다는 자문 받았다”
원희룡 “‘반대 우세’로 단정할 수 없다는 자문 받았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3.1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제주도의회 본회의 긴급현안 질문 홍명환 의원과 설전
제주 제2공항 도민여론조사 결과 관련 ‘주민수용성’ 문제 정면충돌
원희룡 지사가 17일 오후 열린 제393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 출석, 홍명환 의원의 긴급현안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원희룡 지사가 17일 오후 열린 제393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 출석, 홍명환 의원의 긴급현안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지사와 제주도의회 홍명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 갑)이 제2공항 도민여론조사와 관련, ‘주민수용성’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특히 원 지사는 전체 도민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반대 우세’로 단정할 수 없다는 자문을 받았다”면서도 어느 전문가로부터 자문을 받았는지 묻는 질문에는 끝내 입을 열지 않았다.

제주도의회 홍명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 갑)은 17일 오후 열린 제39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긴급 현안질문을 통해 지난 10일 원희룡 지사가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교통부에 제2공항 사업 추진 강행 입장을 천명한 것과 관련해 도민 의견수렴 절차가 진행돼온 과정과 국토부에 여론조사 결과를 전달하기까지 과정을 돌아본 뒤 원 지사가 제2공항 사업 추진으로 입장을 정하게 된 이유를 집중적으로 따져 물었다.

원 지사는 홍 의원이 “성산 지역 전체적으로는 찬성이 높았지만, 피해 마을에서는 반대가 높았다”고 지적하자 “반대가 높게 나온 마을만 뽑아서 얘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답변을 내놨다.

홍 의원이 다시 “성산읍 전체 지역에서 압도적 찬성이라고 해서 주민수용성이 확보됐다고 해석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문제를 제기했지만 원 지사는 “조사 결과 도출된 여러 가지 부분을 감안해서 국토부가 직접 정책 결정을 하라고 던진 것”이라며 “저의 견해인 만큼 제가 책임을 진다. 다른 견해를 강요하지 말아달라”고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는 “성산 지역 내에서 마을별로 찬반이 어떻다든지 하는 얘기를 거론하지 않는 이유는 가급적 갈등을 최소하기 위한 것”이라며 전체 도민여론조사 결과 반대로 나온 결과를 무시함으로써 스스로 갈등의 불씨가 된 현재 상황과 맞지 않는 답변을 내놨다.

성산 주민들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에 가중치를 적용할 경우 찬성이 우세하다는 결론이 나온다면서 성산 지역에 가중치를 두지 않기로 한 도의회와 합의 내용에 맞지 않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특히 그는 전체 도민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오차범위 내, 그리고 오차범위를 살짝 넘은 전체 도민 여론조사 결과를 ‘반대 우세’로 단정지을 수 없다는 여론조사 결과라는 자문을 받았다”면서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국토부가 판단하면 될 일”이라고 답변, 최종 판단을 해야 할 주체인 국토부에 책임을 떠넘겼다.

원 지사가 ‘전문가 집단의 자문을 받았다’고 한 부분에 대해서도 김 의원이 전문가가 누구인지 밝힐 수 없는지 집요하게 따져물었지만, 원 지사는 “당사자가 동의하지 않으면 밝히지 않기로 했다”며 “필요하다면 얼마든지 토론회를 열 용의가 있다”고 답변, 끝내 전문가들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다만 그는 어떤 전문가인지 묻는 질문에 “여론조사 시행 및 평가에 대한 전문가들로부터 2개 여론조사 결과가 엇갈리는 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관련 부서를 통해 최대한 의견을 취합하도록 했고, 저는 취합된 전문가 의견을 보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제주도의회 홍명환 의원이 17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93회 임시회에서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긴급 현안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홍명환 의원이 17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93회 임시회에서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긴급 현안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이에 대해 홍 의원은 “비용을 주면서 자문을 받은 것은 아닌 것으로 이해하겠다”면서도 “성산 지역이 전체적으로 찬성이 높은 것은 맞지만 이번 조사는 도민 의견 수렴을 위해 찬반만 묻기로 한 거였다. 왜 전체 도민 의견은 빼고 성산 지역 찬성을 근거로 한 거냐”고 따져 물었다.

원 지사는 “만약 성산 지역에 가중치를 뒀다면 찬반 결과가 달라졌을 거다”라며 “단순히 (전체 도민 조사 결과와 성산 지역 조사) 숫자를 그대로 합치면 찬성이 우세다. 숫자를 얘기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하다”라고 전체 도민여론조사 결과를 애써 외면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그는 성산 지역의 수용성 문제와 관련, “반대가 높은 마을도 물론 있었지만 가장 중심에 있는 마을과 다른 2개 마을은 찬성이 높다”며 “마을별 의견을 참고하는 대신에 그 내용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듣고 현지 주민들의 여론을 심층분석해서 정책을 결정, 의견을 낸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그는 “갤럽과 달리 오차범위를 벗어난 다른 여론조사기관의 결과를 보면 20~30대 여성층과 정권 지지층에서 10% 이상 (반대가) 높게 나왔다”면서 “이걸 가지고 오차범위를 넘어간 것을 얘기하기 시작하면 도민들끼리 서로 탓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전체 도민여론조사 결과가 ‘반대’로 나왔다고 판단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원 지사의 이같은 답변은 조사 대상자의 연령대와 성별 뿐만 아니라 현 정부를 지지하는지 여부까지 분석한 전문가 자문을 받았음을 스스로 밝힌 것으로, 자문 과정에서도 정치적인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볼 수 있어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