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3 14:42 (목)
코로나19로 인한 환경오염, 무엇이 문제인가
코로나19로 인한 환경오염, 무엇이 문제인가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12.2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2학년 강연지

「마스크의 무분별한 투기의 심각성」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오염되었던 환경이 다시 원래의 모습을 찾아간다는 얘기가 있다. 하지만 반대로 코로나 19 떄문에 심각한 환경오염이 발생하고 있다.

코로나 19로 전 세계의 사람들이 마스크를 필수적으로 착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7월,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 19 유행 이후 매달 전 세계에서 1290억개의 마스크가 버려진다고 한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도 하루에 1000만장의 일회용 마스크가 소비되고 버려진다고 한다.

이 마스크들이 올바르게 버려진다면 괜찮지만 문제는 마스크를 무분별하게 버리면서 환경에 위협이 되고 있다. 마스크와 라텍스 장갑 등 개인위생용품들이 2차 감염의 우려가 있는 만큼 많은 사람들이 무분별하게 버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버려지는 쓰레기들은 바다로 유입되어 해양생물의 생명을 위협하고 바다오염을 일으킬 수 있다. 또한 환경단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야생동물이 거리에 아무렇게나 버려진 마스크를 먹이로 착각해 위협받는다고 한다.

코로나 19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서는 우리가 사용한 마스크를 올바르게 버려야 한다. 마스크를 올바르게 버리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마스크는 재활용이 되지 않는 쓰레기이다. 일회용 마스크 안에 있는 철사를 따로 분리하여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한다. 사용한 마스크는 2차 감염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일회용 지퍼에 담아 버리거나 소독을 위해 마스크에 알코올을 분사한 후에 밀봉해서 버리는 것이 좋다.

일회용 마스크 대신 면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질병관리본부에서는 “빨아 쓸 수 있는 면 마스크 착용으로, 감염 방지와 친환경적인 마스크 사용이 모두 가능하다”고 했다.

현재 코로나 19 확산 추세를 보면 향후 마스크 사용량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해진 마스크. 개개인이 하나가 되어 올바르게 버리는 방법을 통해 코로나 19도 예방하고 환경도 지키는 것이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