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부터 고3 원격수업, "타지역 방문 학생은 6일간 별도 관리"
7일부터 고3 원격수업, "타지역 방문 학생은 6일간 별도 관리"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12.0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강화된 방역관리 대책 공개

-고3 학생, 오는 7일부터 원격수업
-타지역 방문 학생은 별도 모니터링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12월 4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방역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제주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되며,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타 시도 방문 학생을 6일 동안 모니터링하는 등 한층 강화된 방역관리 대책을 내놨다.

학생이 타 시·도를 방문하면, 담임 교사에 의해 별도 모니터링이 진행되는 등 당분간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오는 7일 월요일부터는 전교생 중 2/3만 등교하는 ‘2/3 등교수업’이 제주 전역에서 실시된다.

단, 고등학교의 경우 1~2학년이 전체 등교, 고3 수험생은 원격수업을 실시한다. 초등학교 1~2학년의 매일 등교와 특수학교(학급) 등교수업 원칙은 기존과 같이 유지된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는 2/3 등교수업을 원칙으로 하는데, 규모에 따라 2/3 전체 등교도 가능하다.

먼저 유치원 7학급 이상, 초등학교 500명 이상~900명 미만 학교, 중·고등학교 500명 이상~700명 미만 학교는 밀집도 2/3 조치 또는 전체 등교가 가능하다.

또 유치원 6학급 이하, 초·중·고 500명 미만 학교는 전체 등교가 가능하다..

수능이 끝나고, 대입 전형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타 시·도를 방문한 학생 및 수험생에 대한 관리도 이뤄진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4일 기자회견을 통해 “도외 방문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들의 안전을 중점 관리하겠다”면서, 수시 등 목적을 제외하고 타 시·도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 수시 등을 위해 타·시도에 방문한 학생은 담임교사와 긴밀히 연락하며 1일 1회 이상 건강상태를 공유하게 된다. 이후 제주에 돌아와서도 입도 후 6일간 자가진단시스템을 통해 증상 유무를 관리받게 된다. 

교직원의 도외 방문도 관리된다. 교직원이 타 시·도를 방문하면, 기관장과 학교장에게 보고가 이뤄진다. 교감은 전체 학생과 교직원의 모니터링 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한다.

이와 함께 도교육청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PC방, 노래방 등 학생들이 이용 가능한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을 자제할 것을 권고한다.

이에 이석문 교육감은 “고등학교 ‘지구별 학생생활 교육지원단’이 경찰, 시민단체와 협력하면서 학교 밖 안전을 도모할 계획”임을 알렸다.

한편, 이날 회견 자리에서는 국제학교 학사 일정에 따른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이는 국제학교가 국내 학사 일정과는 다른 방학, 개학 등 세부 일정을 갖기 때문인데, 국제학교는 내년 1~2월 중 수업을 실시한다.

이에 이 교육감은 이 교육감은 이 기간 동안 방역에 적극 동참할 것을 권고하고 나섰다.

그는 “코로나19로부터 아이들과 학교 현장을 지키는 데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다하겠다”면서, “학사 운영 기간 동안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제주를 실현할 수 있도록 국제학교 또한 방역에 적극 동참해주시기를 거듭 권고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