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산 감귤 조수입, 최근 4년 동안 최저치
지난해산 감귤 조수입, 최근 4년 동안 최저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가을장마, 경기 침체로 인한 소비 부진, 코로나19까지 겹쳐
생산량은 전년 대비 3.9% 증가, 조수입은 8506억원으로 9.5% 감소
지난 1월 13일 감귤 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 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 참가자들이 행정당국에 항의하며 자신들이 싣고 온 감귤을 제주도청 현관 앞에 쏟아붓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지난 1월 13일 감귤 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 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 참가자들이 행정당국에 항의하며 자신들이 싣고 온 감귤을 제주도청 현관 앞에 쏟아붓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 2019년산 감귤 조수입이 최근 4년 동안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감귤 유통처리 상황을 최종 분석한 결과 조수입이 8506억원으로 추계됐다고 2일 발표했다.

이는 2018년산 감귤 조수입 9402억원에 비해 9.5% 감소한 것이다. 특히 2017년산 9458억원, 2016년산 9114억원 등 최근 3년에 비해서도 줄어들면서 8000억원대로 하락했다.

제주도는 이에 대해 지난해 세 차례에 걸친 태풍과 가을 장마로 인해 품질이 저하된 데다, 경기 침체에 따른 소비 부진에 올 1월부터 발생한 코로나19 상황이 주된 요인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감귤 총생산량은 63만1310톤으로, 2018년산 60만7638톤에 비해 3.9% 늘어났다.

품종별로는 노지 온주가 49만1149톤으로 가장 많았고, 하우스 온주 2만7543톤, 월동온주 3만176톤, 만감류 8만2442톤이었다.

노지감귤과 천혜향, 레드향, 황금향과 하우스 온주는 생산량이 늘어났으나 월동온주와 한라봉, 청견, 진지향은 생산량이 줄어들었다.

품종별 조수입은 노지온주의 경우 4032억원으로 2018년산 5030억원에 비해 19.8% 감소했다. 이는 극조생 감귤이 태풍 등 잦은 비 날씨로 인해 품질이 낮아져 노지온주 전 품종에 걸친 소비 부진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월동온주 조수입도 771억원으로 2018년산에 비해 13.6% 감소한 반면, 만감류는 2796억원의 조수입으로 2018년산에 비해 4.8% 증가했고 하우스온주도 907억원으로 2018년산 810억원에 비해 11.9% 늘어났다.

전병화 농축산식품국장은 “많은 우려 속에서도 가격 방어를 통한 성과를 얻게 된 것은 제주도와 감귤산업 종사자 분들의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한 감귤원 원지정비사업 확대 지원과 산지 거점APC 중심의 철저한 품질 관리, 만감류 출하 전 품질검사제, 출하조절 장려금 지원사업 정착 등을 통해 원활한 감귤 유통처리와 농가소득이 안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