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챔피언스리그 한국인 최연소 데뷔 ‘새 역사’…발렌시아, 첼시 꺾고 첫 승
이강인, 챔피언스리그 한국인 최연소 데뷔 ‘새 역사’…발렌시아, 첼시 꺾고 첫 승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9.1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18·발렌시아)이 한국 선수 최연소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 이강인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를 가장 어린 나이에 밟은 한국인으로 새 역사를 썼다.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른 뒤 박수치는 이강인(왼쪽). 사진=EPA 연합뉴스 제공]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른 뒤 박수치는 이강인(왼쪽). 사진=EPA 연합뉴스 제공]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잉글랜드)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원정경기에 후반 45분 로드리고 대신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2001년 2월 19일생으로 만 18세 7개월이 되지 않은 이강인은 이날 그라운드를 밟으며 한국인 최연소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 출전 기록을 세웠다. 이전까진 정우영(현 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고 만 19세 2개월이 막 지난 지난해 11월 벤피카와의 조별리그 경기에 출전한 것이 최연소 기록이었다. 

이강인은 추가시간을 포함해 5분 정도밖에 뛰지 못했지만, 그라운드를 밟은 것 자체로 의미가 있었다. 특히 이날 경기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명문 첼시와의 중요한 경기였다. 알베르트 셀라데스 발렌시아 감독은 한 골 차 승부에서 이강인에게 기회를 주면서 남다른 기대감을 드러냈다. 

발렌시아는 첼시를 1-0으로 제압하고 원정에서 귀중한 첫 승을 챙겼다. 이날 승리를 이끈 로드리고는 후반 29분 다니엘 파레호의 프리킥을 그대로 밀어 넣어 결승골을 터뜨렸다.

아주경제 서민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