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다움의 참 가치’를 보여드립니다
‘제주다움의 참 가치’를 보여드립니다
  • 김형훈
  • 승인 2019.05.2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속자연사박물관 개관 35주년에 즈음하여
[특별기고] 정세호 제주특별자치도민속자연사박물관장
정세호 민속자연사박물관장.
정세호 민속자연사박물관장.

“제주의 속살을 제대로 알려고 한다면,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을 반드시 돌아봐야 한다”는 파워블로거 등 SNS의 소개 글을 만나면 기쁘면서도 어깨가 많이 무거워집니다. 또 ‘탐라천년의 제주 자연과 역사·문화, 삶이 살아 숨 쉬는 공간’이라는 관람객들의 평가를 들을 때마다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의 위상과 그 가치를 새삼스럽게 느끼곤 합니다. 그만큼 박물관의 관리와 운영 면에서 좀 더 세심한 손길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절감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박물관은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인류 역사의 다양한 문화를 담은 문화의 보고(寶庫)이고 기억의 공간이며, 관람객이 직접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모든 실체를 담아 놓은 곳이라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자료수집·연구·전시·교육을 통해 역사, 문화, 예술을 일반 대중에게 보급하며 평생교육, 정보교류, 즐거움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오늘날에는 교육적 기능이 한층 더 강조되고 있습니다.

우리 박물관은 제주상징관을 비롯하여 제1·2 민속전시실, 자연사전시실, 해양종합전시실, 제주체험관, 야외전시장, 특별전시실(수눌음관) 등 여덟 개의 전시관이 있습니다. 제주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오감을 자극하는 보물들로 가득합니다. 지난 1978년, 당시 문화공보부로부터 ‘제주지역 고유의 민속 유물과 동·식물 및 광물에 관한 자료를 수집·보관·연구·전시하여 제주지역 민속자연사 교육에 기여하기 위하여’ 승인받고 설립된 전국 공립박물관 최초의 민속·자연사박물관으로 개관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그로부터 어언 35주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최초 착공으로부터는 42주년이 됩니다, 어느덧 불혹의 세월을 지내면서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과거 문화진흥원과 2번의 통폐합, 그리고 독립…. 그러한 세월을 거치며 전국 최초로 공립박물관 관람객 3333만 3333명(2019년 2월 7일)을 돌파하는 영예를 얻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특별전 142회, 학술조사보고서 81권을 발간했습니다. 1990년부터 시작된 사회교육 프로그램은 현재 23개 과정에 총 11만 명이 교육을 받아 명실상부한 교육 공간으로서도 자리를 잡아 원도심의 문화 1번지로 거듭 발전하고 있다고 자부합니다.

머지않아 ‘하늘의 명을 알았다’는 지천명(知天命)의 연륜도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좀 더 원숙한 자세로 ‘제주 민속·자연사’의 참가치를 발굴·연구·전시·보전하는 임무에 더욱 충실을 기할 것입니다.

우리 박물관은 제주 민속과 자연사 등 고유의 가치를 제대로 담아내어 알리고 전승하는 한편 궁극적으로는 ‘제주다움’을 자손만대에 이르기까지 고양하며 지켜내기 위해 거듭나겠습니다. 특히 도민과 관람객들의 요구에 부응하여 교육과 놀이문화 융합을 통한 전시 연계·체험위주 교육환경 조성 역시 함께 이뤄내겠습니다. 도민과 함께, 도민이 중심이 되는 문화복합공간으로 나아가기 위하여 가일층 노력을 경주하려 합니다.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