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토부에 “지속적인 정보 공유, 소통 확대해달라”
원희룡, 국토부에 “지속적인 정보 공유, 소통 확대해달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2.1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국토교통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 등과 면담
“도민 궁금사항 적극적으로 충분히 설명해달라” 당부
원희룡 지사가 14일 오전 자신의 집무실에서 국토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지속적인 정보 공유와 소통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14일 오전 자신의 집무실에서 국토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지속적인 정보 공유와 소통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3일 국토교통부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지속적인 정보 공유와 소통을 확대해줄 것을 강조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14일 오전 자신의 집무실에서 이날 주민설명회를 위해 제주를 찾은 국토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과 면담을 갖고 “제주도민들과 첫 대면인 만큼 도민 궁금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충분히 설명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원 지사는 “공개된 설명회를 통해 어느 한쪽에 편향되지 않은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고, 도민들이 궁금해 하는 내용들이 상세하게 설명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하는 한편, “앞으로 도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나 토론회가 자주 개최돼야 하고, 모든 자료는 공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권 실장은 “제주공항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혼잡한 공항”이라며 “안전 문제와 이용객 편의에 있어서 당연히 제2공항 건설은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그는 “제주를 자주 찾아서 도민설명회든 토론회든 가질 것”이라며 “6월까지 예정된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도 지속적으로 제주도민과 소통하고, 반대 측도 도민설명회나 토론회 등에 참여시키겠다”고 답했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오후 성산농협에서 주민설명회를 갖고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에 대한 재조사 연구 결과와 기본계획 수립용역 추진방향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15일에는 공항인프라 확충 범도민 추진위원회, 성산읍이장단협의회 등과 면담을 진행하는 한편 마을 주민들과 성산읍 반대대책위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순회 설명회와 간담회 등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대화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