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01 (금)
“의혹제기와 고소고발 멈추고 정책으로 논쟁하라”
“의혹제기와 고소고발 멈추고 정책으로 논쟁하라”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8.05.3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교넷, 31일 성명 통해 6.13 후보들에게 입장 전달
​​​​​​​제2공항 재검토, 기초자치단체 부활 등 정책 제안도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대학 교수들이 현재 이뤄지고 있는 도지사 후보간의 헐뜯기를 중단해달라고 당부했다.

진실과 정의를 위한 제주교수네트워크(이하 진교넷)는 31일 성명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제기하고 흑색선전과 고소고발의 법률공방으로 이어지는 선거는 당장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진교넷은 “이번 선거는 도지사, 교육감, 도의원, 교육의원을 동시에 뽑는 선거인데도 오로지 도지사 선거에만 도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선거를 블랙홀처럼 도지사 선거로만 도민들의 관심을 집중하게 만든 일차적 책임은 도지사 후보들에게 있다. 비전과 정책은 보이지 않고 오로지 인물과 도덕성 검증이라는 미명하에 온갖 의혹제기와 네거티브 전략만 난무했다”며 문제를 지적했다.

진교넷은 “사실에 바탕을 둔 합리적인 수준의 검증은 계속돼야 하지만 이제부터는 도덕성을 둘러싼 상호비방보다는 제주발전의 비전과 정책을 가지고 논쟁하고 도민들을 설득하는 기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진교넷은 아울러 현재 제주도가 안고 있는 각종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6.13 지방선거에 나서는 후보들에게 요구하기도 했다.

진교넷은 “제주는 성장과 효율만을 따지며 개발 일변도의 발전전략을 실행해왔다. 무차별적인 난개발, 투기성 자본만이 판치는 세상을 만들고 부동산 폭등을 낳았다. 기초자치단체를 없앤 이른바 ‘제주특별자치도’는 풀뿌리민주주의의 실종과 제왕적 도지사만을 배출하고 있다. 환경파괴와 주민동의 없는 제2공항과 공군기지 건설계획으로 평화의 섬 비전이 실종되고 있다. 점점 제주다움은 사라지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이 떨어지고 경쟁과 탐욕의 섬으로 바뀌어가고 있다”고 제주도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열거했다.

진교넷은 아울러 제주도내 언론을 향해서도 “후보들이 쏟아내는 상호비방과 의혹제기성 보도를 최소한으로 줄이고, 비전과 정책을 비교해 도민들의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주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진교넷은 그러면서 선거에 나서는 후보들의 공약에 6가지를 포함시켜 줄 것을 요구했다.

진교넷은 △제주도를 생태·인권·평화의 국제도시라 발전할 비전 제시 △제2공항 원점 재검토 및 공군기지 계획 철회 △기초자치단체 부활 △제주도감사위원회 독립 △지방대학 육성 △아이들의 안전과 행복 담보되는 교육환경 조성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