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청소차량 정비 리스 사업 전환 전면 백지화
제주도, 청소차량 정비 리스 사업 전환 전면 백지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12.0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예결특위 예산심사에서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 의혹 불거져
도, 차량 교체‧신규차량 구입 48억1000만원 증액 도의회와 협의키로
제주도의회 허창옥 의원이 예결특위 심사에서 문제를 제기한 제주도의 청소차량 정비 리스 사업이 전면 백지화됐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허창옥 의원이 예결특위 심사에서 문제를 제기한 제주도의 청소차량 정비 리스 사업이 전면 백지화됐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된 제주도의 생활쓰레기 수거 및 청소차량 정비 리스 사업이 전면 백지화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청소차 정비리스 사업과 관련, 도의회 차원의 깊이 있는 검토와 지역 정비업체 소외가 우려된다는 등의 검토 의견을 수용해 청소 차량의 선진화와 지역 업체와의 상생 등을 장기적으로 검토하기 위해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8일 밝혔다.

당초 제주도는 내년부터 차량 대여회사를 통해 차량을 임차해 주기적으로 정비 서비스를 받고 그에 따른 임차료를 지불하는 방법의 청소차량 정비 리스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내년 예산에 10억5000만원의 예산을 계상했다.

도가 직영으로 관리하는 청소차량 노후화에 따른 유지 관리비 증대와 잦은 고장으로 환경미화원의 안전과 청소 작업의 비효율성, 내구 연한이 지난 차량을 새로 구입하면서 많은 예산이 일시에 투입되는 상황을 고려했다는 게 도의 취지였다.

하지만 지난 5일과 6일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위 심사 과정에서 허창옥 의원(무소속, 대정읍)이 연이틀 문제를 제기하면서 지역 중소업체와의 상생 방안을 고려하지 않은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라는 의혹이 불거져 나왔다.

특히 허 의원은 최초 세정담당관실이 도 생활환경과에 리스 전환 검토 요청 문서를 보내면서 공식적으로 접수되지도 않은 대기업 계열사의 제안서를 첨부한 부분에 주목, 도감사위원회에 정식으로 감사를 의뢰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결국 예산심사 과정에서 이같은 의혹이 불거지면서 도가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방향을 바꾼 것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10년 이상 차량 교체와 신규 구입 필요 차량 35대(제주시 23대, 서귀포시) 구입 비용으로 48억10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 도의회와 예산 증액을 협의하기로 했다.

또 청소차량 관리에 대한 새로운 정책을 도입하기 위해 도의회, 행정시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전문 연구기관에 연구를 의뢰한다는 계획이다.

김양보 도 환경보전국장은 “청소차량 리스 전환이 예산 절감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지만 객관적인 검증 과정을 거쳐 장기적인 안목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