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비준 거부 등 모든 방법 동원"
"국회 비준 거부 등 모든 방법 동원"
  • 문상식 기자
  • 승인 2007.03.2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김우남.김재윤 의원, 공동성명 'FTA협상 타결 반대'
"한나라당 FTA 특위 정책성명 발표, 도민 앞에 사과하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막바지로 접어든 가운데,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한미 FTA 중단을 촉구하며 "한미 FTA 협상이 이뤄진다면 국회 비준 거부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싸워나가겠다"고 천명했다.

열린우리당 강창일, 김우남, 김재윤 국회의원은 29일 공동성명을 내고 "그동안 한미 FTA 협상에서 감귤류가 협상 예외품목으로 지정되기를 제주도민들은 강력히 요구해왔다"며 "최근 협상 막바지에 감귤류에 대한 계절관세 적용 등 감귤 개방문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있어 제주도민들은 많은 우려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하지만 협상기한이 이틀밖에 남지 않은 민감한 시점에 우리나라 제1당인 한나라당의 FTA 체결 대책 특별위원회는 감귤 개방을 전제로 한미 FTA 협상 타결을 촉구했다"며 "이는 제주도 지역에 있어 감귤산업이 가지고 있는 의미와 가치를 외면하는 처사이며, 제주도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감귤은 우리나라 과수 중 생산량이 제일 많은 품목으로, 제주도 전체 농가의 86%가 재배하고 농업조수입의 51%를 점유하고 있는 제주의 생명산업으로 '제주의 쌀'이라 할 수 있다"며 "감귤에 대해 계절관세 도입이나 관세철폐가 이뤄질 경우 감귤산업 붕괴는 물론 제주지역경제의 붕괴로 이어지는 산업구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처럼 제주지역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안에 대해 우리나라 제1당인 한나라당에서 그것도 초민감품목 협상이 이뤄지는 협상 막바지에 특정품목에 대해 개방이 필요하다는 성명을 발표한 것은 제주도민의 염원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이들은 "한나라당 FTA특위는 적절치 못한 이번 정책성명 발표에 대해 제주도민 앞에 정중히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며 "또한 협상단은 감귤품목이 쌀과 같이 FTA 협상에서 협상 예외품목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만약 이번 FTA 협상에서 감귤에 대한 개방이 이뤄질 경우 제주도민들은 생존권 차원에서 강력하게 반발할 것"이라며 "우리 역시 제주도민의 생존권을 볼모로 한 한미 FTA 협상이 이뤄진다면 국회 비준 거부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 싸워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