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7 23:00 (화)
‘거리의 춤꾼’ 이삼헌 삶 그린 다큐 영화, <바람의 춤꾼> 제주서
‘거리의 춤꾼’ 이삼헌 삶 그린 다큐 영화, <바람의 춤꾼> 제주서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07.0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영상위원회, 7월7~8일 저녁7시 영화문화예술센터서 상영
 

제주영상위원회는 오는 7월7일~8일 이틀 동안 저녁 7시, 15년 동안 제작해 탄생한 ‘거리의 춤꾼’이삼헌의 삶을 그린 <바람의 춤꾼>을 영화문화예술센터(메가박스 제주점 7층)에서 상영한다.

 

이 영화는 2002년 월드컵의 열기로 대한민국이 “오 필승 코리아”를 외치던 시기, 매스컴에 제대로 보도되지 않은 미군 장갑차에 치어 숨진 미선, 효순양을 추모하며 울먹이던 주인공 이삼헌을 보고 친구인 최상진 감독이 그의 인생을 조명하기 위해 시작됐다.

 

월드컵이 열린 2002년부터 촬영을 시작, 올해 6월 개봉까지 무려 15년에 걸쳐 국내 최장기 촬영작품으로 기록되고 있다.

 

이 작품은 이삼헌이 대학시절 독재정권을 몰아내기 위한 시위 현장에서부터 30여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시대의 아픔을 온몸으로 표현하는 ‘거리의 춤꾼’으로 성장해온 모습을 담고 있다.

 

미군 장갑차에 죽은 미선 효순 추모제에서 진혼무 추는 삼헌
 

미군 장갑차에 희생된 효순, 미선의 추모 현장부터 쌍용차 해고 노동자 시위 현장, 최근 세월호 희생자 추모현장, 광화문 촛불시위현장에 이르기까지의 사회적 이슈가 되는 사건들에 그들의 슬픔과 아픔을 위로하기 위해 거리에서 춤을 추는 이삼헌의 삶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제작진들은 지난 3월까지 이 영화의 완성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통하여 번 돈으로 작품을 완성했다. 영화배우 배종옥이 재능기부로 내레이션을 맡았다.

 

이삼헌의 인생역정은 한국 현대사의 축소판이자 시대의 격랑에 휩쓸려 자신의 꿈을 제대로 펼치지 못한 우리의 자화상이다. 그의 춤은 질곡 많았던 시대를 건너온 이들에게 바치는 ‘헌무’(獻舞)이다.

 

주인공인 이삼헌은 어린시절 흑백 TV속 발레리노를 보고 넋이 빠져 발레를 전공하게 됐다. 고교시절 전국 발레 콩쿠르에서 여러차례 우승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광주민주화항쟁 현장을 목격한 후유증으로 공황장애를 앓게 되고, 이후 2014년 프랑스에서 열리는 세계샤먼축제에 초대받았을 때, 공황장애로 인해 비행기를 탈 수 없어 20여 일간 해로와 육로를 통해 프랑스에 도착한 이력을 갖고 있다.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감독 최상진은 1991년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1996년부터 2013년까지 KBS다큐공감 등 주로 방송다큐멘터리를 제작하던 중견 다큐멘터리 감독이다.

 

2001년엔 국여성단체연합이 주는 평등 인권방송 디딤돌상을 받았다. 2013년엔 EBS 방송대상 협력제작부분 작품상을 받은 경력이 있다.

 

상영회가 열리는 7월7일, 8일 모두 영화상영 뒤 감독과 대화가 예정돼 있다.

 

영화에 등장하는 실제 주인공 춤꾼 이삼헌도 함께 출연, 관객과 소통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삼헌의 깜짝 춤 시연도 마련돼 있다.

 

7월8일엔 중견 영화평론가 유지나가 진행을 맡는다. 9일엔 김진국 배재대 교수의 사회와 특별게스트 양진건제주대 교수가 함께 참여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상영회 참석은 만12세 이상 누구나 할 수 있다. 영화문화예술센터 홈페이지( www.jejumovie.kr )와 전화(☏064-735-0626)를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받고 있다.

 

제주영상위원회는 신청인이 많으면 조기 마감될 수 있어, 참가를 희망자는 서둘러 줄 것을 당부 했다.

 

고창균 영상산업팀장은“앞으로 제주영상위원회는 영화문화예술센터를 통해 도민들이 평소에 접하지 못하는 다양한 장르의 기획상영을 해 도민 문화향유권 보장을 위해 계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