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연구소, “역사적 정의는 왜곡될 수 없다”
제주4.3연구소, “역사적 정의는 왜곡될 수 없다”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6.11.29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 주장-이어 정의당 교과서 폐지 성명 발표
교육부가 공개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 표지. ⓒ교육부 홈페이지

제주4.3연구소가 국정 역사교과서 발표 내용에 왜곡된 정의를 서술했다며 폐지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중학교나 고등학교 국정 역사 교과서를 보면, 제주 4.3사건이 일어난 배경은 전혀 모른 채 ‘대한민국을 거부한 남로당의 무장봉기로만 기술하고 있다”라며 왜곡된 정의를 비난했다.

이어 “교과서 집필진은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과 수많은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수많은 진상조사와 검토를 거쳐 정부가 발행한 제주4.3사건 진상보고서에 나온 정의를 한사코 외면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또한 국정교과서 폐지 성명을 내고 “제주 4.3사건이 포함된 현대사 부분의 집필진 중에 제대로 된 역사전공자는 하나도 없었다”며 교과서 집필에 문제점을 제기했다.

제주4.3연구소는 왜곡 된 정의를 지적하며 “제주 4.3특별법의 명칭과 제정, 공포의 주체와 연도도 오류를 드러내 국정 역사교과서의 수준이 짐작 된다”라며 “제주 4.3특별법의 명칭은 ‘제주4.3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아닌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29일 오전 9시 더불어민주당 제26차 원내대체회의에 참여한 오영훈 원내부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증본이 친일과 독재를 미화할 뿐만 아니라 제주4.3에 대해 심각히 축소‧왜곡하고 있어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