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범대위 “양치석 후보 낙선 운동 펼치겠다”
강정마을회·범대위 “양치석 후보 낙선 운동 펼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4.1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구상권 청구 관련 지역 후보들 중 유일하게 답변 없어
“답변 없는 원희룡 지사 유감 … 더 이상 마주할 일 없을 것”
지난달 30일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강정마을회 기자회견 모습. ⓒ 미디어제주 자료 사진

해군이 강정마을회 등을 상대로 공사 지연 손해배상에 따른 구상권을 청구한 데 대해 제주 지역 총선 후보들 중 유일하게 양치석 후보가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정마을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제주범대위)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해군의 구상권 청구에 대해 양치석 후보를 제외한 다른 후보들이 모두 철회 또는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강정마을회 등이 제주해군기지 구상권 청구에 대한 지역구 후보들의 입장 표명을 8일까지 요청한 결과, 지역구 후보들 중 제주시갑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를 제외한 모든 후보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는 것이다.

양치석 후보는 해군의 구상권 소송 관련 어떠한 응답이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정당 가운데는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민중연합당은 답변과 반대의사를 표명했지만 새누리당 제주도당은 구상권 청구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에 강정마을회와 제주범대위는 제주시갑에 출마한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를 낙선 후보자로 선정,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낙선운동을 펼치기로 하고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이번 총선에서 심판해 줄 것을 유권자들에게 촉구하기로 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에게도 8일까지 입장 표명을 요청했지만 해군의 구상권 소송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강정마을회와 제주범대위는 도민 대의기관인 제주도의회을 비롯해 여야를 떠나 20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거의 모든 후보가 해군측의 잘못된 구상권 청구에 대해 철회를 요청하는 상황”이라면서 “도민의 대표인 도지사가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에 대해 매우 심각한 유감을 표하며 앞으로 협치는 커녕 소통 의지마저도 없는 원희룡 도지사와 더 이상 마주 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