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 시코쿠 오헨로 우정의 길 개장
제주올레, 시코쿠 오헨로 우정의 길 개장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3.03.2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시코쿠에 제주올레 우정의 길이 개장했다.

사단법인 제주올레(www.jejuolle.org)는 23일 일본에서 ‘제주올레-시코쿠 오헨로 우정의 길’ 개장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장한 ‘제주올레-시코쿠 오헨로 우정의 길’은 일본 시코쿠 나루토공원에서 시작해 시코쿠의 88개 절 중 제1번 절인 료젠지절까지의 길이다.

시작점에는 제주올레의 표식인 간세를 설치하고 간세의 몸통에 얹는 안장에 제주올레와의 우정의 길이라는 내용을 표기했다.

개장행사에는 일본 시코쿠 오헨로를 관리하는 시코쿠 투어리즘 창조기구와 걷는 시코쿠 추진협의회를 비롯해 우정의 길 구간이 지나는 도쿠시마현과 나루토시 공무원과 일본 국토교통성 시코쿠운수국, JR시코쿠 도쿠시마기획부, 오나루토교 가교기념관 등에서 30여명의 현지 관계자가 참가, 함께 길을 걸으며 우정의 길 개장을 축하했다.

시코쿠 오헨로는 일본의 역사와 전통을 상징하는 순례길로, 시코쿠 해안을 따라 88개 절을 순례하는 1400km의 장거리 트레일이다. 1200년의 역사를 가진 이 길은 일본 역사상 가장 유명한 인물 중 한 사람으로 꼽히는 코우보우(공해) 대사의 발자취를 쫓아가는 순례의 길이자 시코쿠 섬 전체를 한 바퀴 걸어서 여행할 수 있는 길이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지난해 10월 30일, ‘2012 월드 트레일 컨퍼런스’에서 5대륙 44개 유명 트레일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코쿠 오헨로의 유지보수관리를 담당하는 걷는 시코쿠 추진협의회와 ‘우정의 길’ 협약을 체결했다.

제주올레는 용수포구에서 저지리 마을회관까지 이어지는 제주올레 13코스를 시코쿠 오헨로와의 우정의 길로 선정했으며, 오는 11월 시코쿠 오헨로 관계자를 초청해 제주올레 13코스에서 우정의 길 개장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걷는 시코쿠 추진협의회는 나루토 공원에서 료젠지절까지의 첫 번째 우정의 길 구간을 포함해 총 4개 구간을 우정의 길로 선정할 계획으로, 11월 제주에서 개최되는 2013 월드 트레일 컨퍼런스 때까지 나머지 3개 구간을 순차적으로 개장할 계획이다.

최근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레바논 마운틴 트레일 협회와 ‘제주올레-레바논 마운틴 트레일 우정의 길’을 위한 MOU 협약을 체결하고 현재 코스를 선정하는 중이다. 2011년부터 2년에 걸쳐 월드 트레일 컨퍼런스를 통해 꾸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긴밀한 소통을 해 온 결과다. 연내 우정의 길 코스 선정을 마무리하고 개장행사와 공동 홍보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제주올레는 2010년 8월, 스위스를 시작으로 캐나다, 영국, 일본, 레바논까지 4대륙 5개국과 우정의 길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홍보 활동 등을 펼치고 있다.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은 “2010년부터 제주올레와 돈독한 관계를 이어온 시코쿠 오헨로와 마침내 우정의 길을 개장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서 이사장은 “해외 트레일과 길을 플랫폼으로 우정을 나누며 교류하고 협력사업을 진행하는 과정 등을 통해 제주올레, 그리고 한국의 트레일을 세계에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