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민의의 대변', 정치꾼으로 군림하려는가
실종된 '민의의 대변', 정치꾼으로 군림하려는가
  • 미디어제주
  • 승인 2006.07.0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의 주장] '반쪽 의회' 전락,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 바란다

민의의 전당을 자처하는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개원일인 4일 원구성 과정에서 또한번 구태를 재연했다. '제주도의회'에서 '제주특별자치도의회'로 변신하는, 명칭과 무늬는 그럴듯하게 출범했지만, 의원들의 행태는 과거 지방의회와 다를 바 하나 없다는게 지켜본 이들의 한결같은 평이다.

원구성 과정에서 무엇보다 아쉬움을 남게 한 것은,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이라는 자리를  '명예'와 '감투'라는 생각에 집착하고 있는 의원들의 모습이 그대로 표출됐다는 점이다. 의정활동의 효율성을 높이고 원만한 운영을 도모하기 위한 자리라는 생각은 애시당초 없었던 듯 하다.지방

또한 지방의회는 정당정치가 아니라 '도민 정치'이고, '지역의원'이 아니라 '제주도 의원'이라고 부르짓었던 후보자들의 구호는 온데간데 없어 보였다.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자리 배분을 의석수로 밀어부치려는 한나라당의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 설령 그것이 승리자인 다수당의 몫이라 할지라도, 그 행태는 새롭게 거듭나려는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의미와 취지에 어긋나는 것은 분명하다.

더구나 제주특별자치도의회를 이끌어 나갈 의장과 부의장을 뽑는 선거를 한나라당 단독으로 치른 것은 중앙정치의 병폐를 그대로 답습한 듯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마치 '의회 권력'을 쟁탈하려는 모습과도 같았다. 그야말로 '반쪽 의회'로 전락한 것이다.

의회의 대표를 뽑는 선거를 다수당의 위력을 앞세워 반쪽으로 만들어가는 행태를 보면서, 그들이 과연 제주의 정책과 민의를 수렴하는 과정에서는 편협함 없이 공정하게 의정을 해 나갈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앞선다.

물론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민주노동당, 무소속 의원들의 대응에도 아쉬움이 많았다. 이들은 개원일인 4일 오전에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자리의 합리적 배분, 그리고 수사대상에 오른 의원들의 배제가 주요 골자다. 그러나 개원일이 되어서야 이러한 공식입장을 밝히고, 이를 수용해주도록 요구한 것은 촉박한 대응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원구성은 의원들의 욕심에서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도민의 입장에서 바라봐야 한다. 5일 있을 열린우리당 몫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선출이 매끄럽게 이뤄질지 지켜볼 일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출범했지만, 초반부터 파행을 불러오고, 반쪽 의회로 전락시킨 '낡은 사고'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 스스로를 낮추려는 겸손함과 포용력이 필요한 시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