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4 12:04 (토)
양성언 제주도교육감, '작은사랑의 씨앗 성금' 전달
양성언 제주도교육감, '작은사랑의 씨앗 성금' 전달
  • 원성심 기자
  • 승인 2006.06.0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종양으로 투병중인 학생에게 성금 전달, 빠른 쾌유기원

9일 양성언 제주도교육감은  뇌종양으로 투병중인 대정초등학교 2학년 김민수 학생에게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 50만원을 전달해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가정형편으로 수술비와 치료비가 모자라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는 김민수 학생에게 도내 전 교육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봉급에서 자투리 금액을 모아 조성하고 있는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 50만원을 학교측을 통해 해당학생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민수 학생은 지난 4월 뇌종양으로 진단받아 종양제거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나, 눈이 난시가 되어 사물을 정확히 보기 어렵고 말을 어눌하게 하는 상태이다.

 특히 암세포가 척수까지 전이되어 앞으로도 계속 투병생활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대정초등학교에서도 현재 김민수 학생을 돕기 위해 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활발한 모금활동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