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연구원, 제주공항 교통량 2019년 '포화' 예상
국토연구원, 제주공항 교통량 2019년 '포화' 예상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3.1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공항 개발구상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19일 열려

제주신공항 개발구상 연구용역 최종보고회가 19일 제주도청 4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연구용역을 맡은 국토연구원은 이날 제주도청 4층 대강당에서 열린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제주공항의 항공 교통량이 7년 후인 2019년이면 한계에 다다를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월 정부가 확정 발표한 제4차 공항개발 중장기(2011~2015년) 종합계획에서 포화 시점을 2025년으로 예상했던 데 비하면 무려 6년이나 앞당겨진 셈이다.

국토연구원이 제주공항 포화시점을 이렇게 예측한 것은 활주로 용량 포화시기를 예측해볼 때 연간 운항횟수가 17만2000회에 도달하는 2019년에 포화상태에 이른다고 본 것이다.

여객수는 2011년 현재 1720만명으로 이미 한계 수용능력(1254만명)을 이미 넘어섰다고 판단했다. 2030년의 여객수요는 3135만명(국내선 3024만명, 국제선 111만명)으로 추정했다.

신공항의 대안으로는 기존공항 확장 방안 4가지, 신공항 건설 방안 4가지가 제시됐다.

확장 대안은 추가 소요부지를 각각 △145만㎡(44만평) △275만㎡(83만평) △264만㎡(80만평) △251만㎡(76만평)으로 잡았고 사업비는 차례대로 △8950억원(보상비 2470억원) △2조8000억원(보상비 3030억원) △3조6000억원(보상비 2180억원) △5조6000억원(830억원+알파)으로 예상했다.

또 신공항 건설 사업비는 각각 △구좌읍 김녕리(내륙형) 7조300억원 △대정읍 신도리(해안형) 3조7050억원 △성산읍 신산리(해안형) 4조5630억원 △남원읍 위미리(해상형) 14조2334억원 등으로 추정됐다.

재원조달 방안으로는 국고 지원이 기본 원칙으로 제시됐다. 정부 재정에서 국가 정책적 필요에 따른 지원과 국가 위임사업의 수행을 위해 사업비의 일부 혹은 전부를 보조해야 한다는 것이다. 민간 주체 건설 방안은 사실상 배제됐다.

또 민자유치를 통한 재원조달도 고려할 수 있으나 민자유치 대상은 여객·화물터미널 등 일부시설로 제한해야 한다고 구분했다. 아울러 신공항을 지을 경우에는 제주공항 부지를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다음달 중순 최종보고서를 제출받아 국토해양부와 신공항 조기 건설을 놓고 협의를 벌일 방침이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