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방산탄산온천 방문 이력 검사 인원 500명 육박
제주 산방산탄산온천 방문 이력 검사 인원 500명 육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9.0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8월 29일부터 2일 오후 5시 현재까지 482명 검사 지원
제주 산방산탄산온천 방문 이력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인원이 3일 오후 5시 현재까지 482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 산방산탄산온천 방문 이력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인원이 3일 오후 5시 현재까지 482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산방산탄산온천을 다녀간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지금까지 산방산탄산온천 방문 이력으로 검사를 받은 인원이 5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8월 29일부터 2일 오후 5시 현재까지 모두 482명의 산방산탄산온천 방문자들이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29번 확진자(8월 24일 확진 판정)와 33번 확진자(8월 25일 확진 판정) 부부가 지난 8월 23일 산방산온천을 방문한 후 ‘산방산온천’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지역 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23일, 26일, 28일 산방산온천 방문 이력자에 대해 코로나19 증상 발현과 관계없이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또 최근 14일 이내 산방산온천을 다녀온 후 기침·발열·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도민과 관광객에 대해서도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2일 오후 5시 현재까지 검사가 완료된 482명 중 478명은 음성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4명(40·42·44·46번 / 29·33번 미포함)은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를 받은 478명 중 434명은 손님, 48명은 산방산온천 직원이다.

제주도는 산방산온천의 방문객 수기 명부를 토대로 각 보건소를 통해 검사 지원 사항을 안내하고 있고, 재난 안전문자와 홈페이지·공식 SNS를 통해 검사 지원 사항을 홍보하고 있다.

도는 8월 23일과 26일, 28일 산방산온천을 방문한 이력이 있거나, 최근 14일 이내 산방산온천을 다녀온 도민과 관광객 중 유증상자는 반드시 외출을 자제하고 관할 보건소에 문의 후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