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53번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1차 역학조사 결과 공개
제주 53번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1차 역학조사 결과 공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9.1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방역당국, 8월 30일부터 9월 5일까지 이동 동선 파악에 집중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도내 53번째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한 가운데,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됏다.

도 방역당국이 12일 공개한 53번 확진자 A씨 관련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A씨는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소재 산방산탄산온천의 직원으로 지난 8월 28일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는 제주 5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10일 다시 검사를 진행한 결과 미결정 판정을 받았고, 11일 오후 1시30분 자택에서 구급차로 서귀포시 서부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송돼 검체를 채취한 뒤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양성 판정을 받았다.

12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파악된 A씨의 방문 장소는 산방산탄산온천(안덕면), 서귀포시산림조합(서귀동), 서귀포농협 본점(서귀동), 청루봉평메밀막국수(대정읍), 화순목욕탕(안덕면), 대정농협 하나로마트(대정읍, 접촉자 없음) 등 6곳이며,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청루봉평메밀막국수와 화순목욕탕은 가족인 52번 확진자와 함께 갔던 것으로 확인됐고, 방문 장소 6곳에 대한 방역조치는 모두 완료됐다.

현재까지 파악된 6일부터 9일까지의 동선에서 A씨는 식사 시간 이외에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일부터 목이 쉰 느낌이 들고, 근육통이 나타나 약을 복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도 방역당국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자 동선 공개 안내지침에 따라 증상 발현 이틀 전인 8월 30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11일까지 A씨의 이동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파악된 6일부터 9일까지의 A씨 동선 외에도 8월 30일부터 9월 5일까지의 동선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방역당국은 A씨가 신용카드 사용 이력이 없어 A씨의 진술과 현장조사 및 CCTV 확인 등을 통해 날짜별 동선을 확인하는 한편, 휴대전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조회를 통해 추가 방문지와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

제주도는 동선 공개로 인한 사생활 침해 및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A씨의 접촉자 및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없는 장소는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A씨는 11일 오후 9시 30분경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다음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파악된 A씨 관련 접촉자 및 이동 경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