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참여 읍면동 발전계획 수립‧지원 조례안 본회의 상정 불발
주민참여 읍면동 발전계획 수립‧지원 조례안 본회의 상정 불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6.2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균 행정자치위원장 “입법 활동에 일부 단체가 압력” 유감 표명
강성균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이 25일 오후 열린 제383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행정자치위 안건 심사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성균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이 25일 오후 열린 제383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행정자치위 안건 심사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풀뿌리 민주주의의 가치 훼손 논란이 불거진 ‘주민참여 읍면동 발전계획 수립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제주특별자치도주민자치위원회협의회 등 관련 단체 반발에 막혀 결국 본회의 상정이 불발됐다.

강성균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애월읍)은 25일 오후 열린 제383회 제1차 정례회 마지막날 제2차 본회의에서 행정자치위 소관 안건 심사 결과를 보고한 후 자신이 대표발의한 이 조례안 상정을 보류해줄 것을 의장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상정 보류를 요청한 데 대해 강 위원장은 “좀 더 주민 참여를 확대할 수 있도록 보완하자는 동료 의원들의 요청이 있었고, 보완 차원에서 이를 수용했다”면서 “지역 주민들과 도민 여러분의 말씀을 앞으로 좀 더 듣기 위해 본회의 상정 보류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발언을 마무리하면서 유감의 뜻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는 “도민 요구를 반영하는 입법활동에 일부 단체가 압력을 넣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도민의 삶의 질을 높여달라는 주민들 입장에서 보면 기득권처럼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그는 해당 조례안에 대해 “지난해 7월 애월읍 130인 원탁회의 개최를 통해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추진한 것으로, 가능하다면 지역 주민 대다수가 지역의 일에 참여하는 것이 오늘날의 요구이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