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주의보 제주 북부까지 확대…중산간도로 일부·바닷길 통제
대설주의보 제주 북부까지 확대…중산간도로 일부·바닷길 통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1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 7개 탐방 코스도 모두 입산 전면통제
오전 11시 현재 제주공항 국내선 17편 결항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대설주의보 지역이 확대됐다.

1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을 기해 대설주의보 발효 지역에 제주도 북부가 추가됐다.

이에 따라 대설주의보 발효 지역은 남부와 서부 등 3곳으로 늘어났다.

제주도 산지는 대설경보가 내려진 상태이다.

제주 주요 지점 적설 현황을 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산지 어리목이 13.1cm로 오전 5시 30분 10.1cm에서 4시간 30분 동안 3cm가 더 쌓였다.

제주도 북부 산천단 0.8cm, 유수암 1.1cm이고 남부 서광이 2.8cm, 강정이 1.9cm다. 동부는 성산 수산이 0.4cm다.

17일 낮 12시 현재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에 눈이 내린 모습. [한라산국립공원 CCTV 갈무리]
17일 낮 12시 현재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에 눈이 내린 모습. [한라산국립공원 CCTV 갈무리]

유관기관(제주특별자치도) 측정 적설 현황을 보면 제주 산지 한라산 진달래밭 31.2cm, 윗세오름 9.2cm로 기존에 쌓여 있던 적설까지 포함하면 각각 49.1cm, 30.1cm에 이른다.

대설경보로 어리목과 영실 등 한라산 7개 탐방 코스 모두 입산 금지됐다.

눈 날씨가 이어지면서 도내 주요 중산간도로가 결빙으로 인해 일부 통제됐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1100도로는 모든 구간에서 소형과 대형 모두 통제됐고 5.16도로는 소형 통제, 대형 차량은 체인을 장착해야 운행할 수 있다.

첨단로는 모든 차량이 체인을 장착해야 하고 비자림로 5.16도로 교차로~산굼부리 구간은 소형 차량 '체인'이다.

같은 시각 현재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항공편은 다른 공항의 기상 상황으로 인해 국내선 도착 9편, 국내선 출발 8편이 결항됐다. 국내선 9편은 지연 운항했다.

해상 기상도 악화하면서 제주항을 출발하는 모든 여객선이 기상 악화로 인해 결항 및 휴항됐다.

남부앞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풍랑경보가, 남부연안바다를 제외한 제주도남부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