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특별보고관 제주4·3평화공원 방문…위령제단 참배
유엔 특별보고관 제주4·3평화공원 방문…위령제단 참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2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패봉안실‧행방불명인 표석 등 둘러봐 “4·3 특별한 관심 갖고 지원”
파비앙 살비올리(Fabian Salvioli) 유엔 진실, 정의, 배상, 재발방지 특별보고관이 20일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에서 참배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파비앙 살비올리(Fabian Salvioli) 유엔 진실, 정의, 배상, 재발방지 특별보고관이 20일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에서 참배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국제 심포지엄 참석차 제주를 찾은 파비앙 살비올리(Fabian Salvioli) 유엔 진실, 정의, 배상, 재발방지 특별보고관이 20일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 위령제단에서 참배했다.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이날 위패봉안실 방명록에 "여러분들의 정의를 위해 일하겠다"고 서명하고 행방불명인 표석, 발굴 유해 봉안관, 희생자 각명비 등을 둘러봤다.

양조한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에서 "제주4‧3이 분단과 냉전의 산물이며 한국 정부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미국 정부는 침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미국의 책임 규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파비앙 살비올리(Fabian Salvioli) 유엔 진실, 정의, 배상, 재발방지 특별보고관이 20일 제주4‧3평화공원 내 위패봉안실을 둘러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파비앙 살비올리(Fabian Salvioli) 유엔 진실, 정의, 배상, 재발방지 특별보고관이 20일 제주4‧3평화공원 내 위패봉안실을 둘러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양조훈 이사장은 지난해 미국의 책임과 사과를 촉구하는 10만명 이상의 서명지를 주한미대사관에 전달하고 오는 6월에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4‧3인권 심포지엄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이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앞서 지난 19일 제주칼호텔에서 '국제 인권 기준에서 본 한국의 과거사 청산'을 주제로 열린 국제 심포지엄에 참석, 기조강연 전 기자들과 만나 제주4‧3 해결에 지원 의사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