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안서 상괭이 사체 또…올해들어 28마리째
제주 해안서 상괭이 사체 또…올해들어 28마리째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양경찰서 관계자가 19일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해안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 크기를 측정하고 았다. [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양경찰서 관계자가 19일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해안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 크기를 측정하고 았다. [제주해양경찰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해안에서 멸종위기 보호종인 돌고래(상괭이)가 또 발견됐다. 올해들어서만 28마리째다.

1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6분께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해안에서 행인이 돌고래 사체를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된 돌고래 사체는 체장 155cm의 암컷으로 파악됐다.

제주해경은 제주대 돌고래연구팀 김병엽 교수의 말을 빌어 사후 7일 정도로 추정되고 불법포획 흔적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들어 지난 18일까지 제주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는 1월 16건, 2월 8건, 3월 3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