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보호종 상괭이 사체 2구 잇따라 발견
멸종위기 보호종 상괭이 사체 2구 잇따라 발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2.1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애월읍 하귀1리, 구좌읍 상도리 해안서 발견돼
제주시 애월읍 하귀1리와 구좌읍 상도리 해안에서 상괭이 사체 2구가 잇따라 발견됐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주시 애월읍 하귀1리와 구좌읍 상도리 해안에서 상괭이 사체 2구가 잇따라 발견됐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멸종위기 보호종인 상괭이 사체가 제주시 애월읍 하귀1리와 구좌읍 상도리 해안에서 잇따라 발견됐다.

1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제주시 애월읍 하귀1리 포구 동쪽 약 500m 해안 갯바위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또 낮 12시33분에는 제주시 구좌읍 상도리 해녀박물관 인근 해안에 상괭이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발견된 상괭이 사체의 몸 길이는 각각 170㎝와 110㎝로, 불법 포획 흔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대 돌고래연구팀의 김병엽 교수는 “발견된 돌고래 모두 상괭이로, 죽은지 7~10일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발견된 상괭이 사체는 모두 해당 읍사무소에 인계됐다.

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는 국제 보호종이기 때문에 바다에서 부상당한 것을 발견하거나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때는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신고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