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 ‘가압류 당한’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했나”
“원희룡 제주도지사 ‘가압류 당한’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했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21일 청와대 앞 회견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행정조치‧이해할 수 없는 일”
“가압류 상태 알고도 숨겼다면 전 도민‧국민 기만한 것”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가압류 상태에 있는 녹지국제병원의 개원을 허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민운동본부)는 2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가압류 사실을 모르고 개원을 허가했다면 직무유기이고 알고도 허가했다면 직권남용과 국민 기만"이라고 주장했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관계자들이 2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제공]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관계자들이 2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제공]

범국민운동본부는 회견에서 "제주헬스케어타운 시공을 맡은 대우건설과 포스코건설, 한화건설 등이 공사대금을 받지 못하자 2017년 9월 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녹지국제헬스케어타운 유한회사를 상대로 부동산가압류 소송을 신청, 사건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방법원이 같은 해 10월 25일 부동산 가압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공사대금채권 청구 금액은 대우건설 528억여원, 포스코건설 396억여원, 한화건설 292억여원 등 총 1218억여원이라고 설명했다.

범국민운동본부는 "판결에 따라 서귀포시 토평동 2988-1외 18필지의 녹지국제병원 건물도 2017년 10월 31일부로 가압류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지역 모 언론사의 지난해 12월 11일자 보도를 인용, "원희룡 지사가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허가 한 2018년 12월 5일 당시 녹지국제병원은 가압류 상태였다"고 피력했다.

범국민운동본부는 "이것이 사실이라면 원 지사는 가압류 상태에 있는 녹지국제병원의 개원을 허가해준 셈"이라며 "있을 수 없는 행정조치이자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관계자들이 2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제공]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관계자들이 2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범국민운동본부 제공]

또 " 제주도가 녹지국제병원이 가압류 상태인 것을 모르고 개원 허가를 내렸다면 이는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만약 가압류 상태인 것을 알고도 개원을 허가했다면 제주특별자치도 보건의료 특례 등에 관한 조례 제16조(의료기관 개설허가의 사전심사)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가 녹지국제병원이 가압류 상태인 것을 알고도 숨겨왔다면 이는 제주 영리병원을 허용하기 위해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와 공론화조사위원회의 활동을 의도적으로 왜곡하고, 제주도민을 비롯한 전 국민을 철저히 기만한 것"이라며 "우리는 녹지그룹과 원희룡 도지사 간에 어떤 거래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가압류 상태에 있는 녹지국제병원의 개원을 허가한 것은 엉터리"라며 "녹지국제병원 개원은 공론화조사위원회 권고 무시, 사업시행자의 유사사업 경험 부재, 국내자본의 우회진출, 가압류 상태에 있는 병원 개설 허가 등 파헤치면 파헤칠수록 의혹덩어리, 부실덩어리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힐난하기도 했다.

범국민운동본부는 이에 따라 "우리나라 영리병원 1호 녹지국제병원 사업시행자인 녹지그룹은 사업시행자로서의 적격성조차 갖추지 못했다"며 "원희룡 지사는 제주 영리병원 허가와 관련한 모든 의혹과 부실의 진상을 밝히고 녹지국제병원 허가를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