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6 11:33 (일)
제주도 국가정원 구상, 환경도시위 예산심사에서 ‘뭇매’
제주도 국가정원 구상, 환경도시위 예산심사에서 ‘뭇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11.28 18: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철·이상봉 의원 “도민 정서상 받아안을 수 없다” 지적
가축분뇨 관련 토양오염도 조사·관측공 설치 예산도 도마에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 물영아리오름 일대에 추진중인 국가정원이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박원철) 예산심사에서 도마에 올랐다.

박원철 위원장은 28일 오후까지 이어진 도 환경보전국 소관 예산심사에서 내년에 국가정원 조성사업 관련 환경영향평가 용역 사업비로 1억7000만원이 반영된 부분을 지적하고 나섰다.

김양보 환경보전국장은 이 사업에 대해 “기본 테마는 남원읍 수망리 일대 170㏊ 규모의 산림청 부지에 제주 신화와 오름, 제주의 목축문화와 바람을 활용한 국가정원을 조성하겠다는 취지”라면서 “그 일대 자연은 거의 훼손하지 않는 방향으로 전문가들이 참여해 기본계획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박원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위원장이 28일 도 환경보전국 소관 예산심사에서 제주도의 물영아리오름 일대 국가정원 조성사업 구상에 대한 문제를 추궁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박원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위원장이 28일 도 환경보전국 소관 예산심사에서 제주도의 물영아리오름 일대 국가정원 조성사업 구상에 대한 문제를 추궁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박 위원장이 “국가정원법에 마을정원, 그리고 자치단체가 지정하는 정원이 국가정원이 있지 않느냐”고 묻자 김 국장은 “5년 동안 지방정원을 만들어 국가정원 지정을 요청할 계획”이라면서 10년 내 국가정원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곧바로 “판다 곰을 갖다 놓는다는 거냐”는 박 위원장의 질문에 김 국장은 “초기에 그런 계획이 있었지만 전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이어 김 국장은 “전문가들로부터 신화에 대한 자문을 많이 받았다”면서 서천꽃밭과 삼승할망, 강림차사 등 사람의 일생을 담아낼 수 있는 신화 속 이미지와 중산간 목축문화를 그대로 구현하고자 한다는 구상을 밝혔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제주도가 JDC한테 배운 것 같다”면서 “중국에서는 주지도 않을 판다 곰을 갖다놓겠다고 하지 않나, 이제는 제주 신화를 갖다놓겠다고 하고 있다”고 국가정원 구상에 대해 사실상 부정적인 견해를 피력했다.

김 국장이 곧바로 “자연환경을 거의 건드리지 않고 조금만 가미하면 제주 신화와 사라져가는 제주의 목축문화를 보여줄 수 있다”고 재차 설명했지만 박 위원장은 “지금 있는 것만 잘 관리해도 제주 환경은 더 좋아지지 않겠느냐”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박 위원장은 이어 “제주정원(국가정원) 환경영향평가 용역 관련 보고서부터 내일 오후 계수조정 전까지 갖고 와라”라며 “이 용역 자체에 대한 뿌리를 뽑아버리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이상봉 의원이 28일 도 환경보전국 소관 예산심사에서 국가정원 조성사업 구상에 대해 도민 정서상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업이라는 지적을 제기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이상봉 의원이 28일 도 환경보전국 소관 예산심사에서 국가정원 조성사업 구상에 대해 도민 정서상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업이라는 지적을 제기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이상봉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노형동 을)도 “제주연구원에서 나온 용역 보고서를 보면 도민 정서상 받아안을 수 없는 사업”이라면서 “환경보전국은 지금 이대로 친환경적으로 만들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해야지 사업부서처럼 일하려고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 국장은 이에 대해 “제주 환경 보전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면서 “접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물영아리오름 일대 훼손을 최소화하면서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행위에 대해 공감하실 것”이라고 항변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예산 사유에 이미 개발이 내포돼 있지 않느냐”며 ‘2000만 관광객 시대에 대비한 제주정원 조성’이라고 적힌 자료 내용을 지적한 뒤 “막대한 재원을 투자해 사람들이 더 오게 하겠다는 건데 환경수도, 유네스코 3관왕, 람사르 습지도시 보호지역 지정 등을 제주의 가치로 내세운다면 습지 한 군데라도 더 보호지역을 지정해 개발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는게 환경보전국의 일”이라고 지적, 사실상 국가정원 구상에 부정적인 견해를 피력했다.

제주도가 축산 폐수로 인한 토양오염도 조사와 관측공을 추가 설치하기 위한 예산을 편성해놓은 데 대한 성토가 이어지기도 했다.

박원철 위원장은 “환경부서에서는 오염도 조사나 관측공을 설치할 게 아니라 처리방법을 생각해내야 한다”면서 다른 지자체의 사례를 들어 “축산분뇨를 하수처리장으로 연결하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을 내놨다.

도 전역에서 발생하는 축산분뇨 발생량이 2800여톤인데 공공처리시설과 공동자원화시설과 달리 액비 유통센터와 재활용시설이 문제라는 게 그의 지적이다.

이에 대해 그는 “제주에 있는 1만6000㏊ 면적의 초지만 잘 관리하면 충분히 가치가 있는데 액비를 뿌려대면서 초지로서의 기능을 다 상실해버렸다”면서 “환경보전국에서 액비 살포 허가를 내주고 이제 와서 토양오염도를 측정하고 관측공을 설치하겠다는 거냐”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김 국장이 늘 말하는 청정환경을 내세우면서 24만톤 하수처리 용량을 가진 제주도가 축산폐수 1000톤을 처리하지 못해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지적했고, 김 국장이 “공공에서 처리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변한 데 대해서도 “30억원이면 제주도가 유용하게 직접 집행할 수 있다”면서 “제주 환경을 보호하는 정책을 입안하고자 한다면 실행방법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하는데 오염도를 조사하고 관측공을 설치하겠다는 계획에는 동의하지 못한다”고 끝까지 해당 예산 편성을 수긍할 수 없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인 2018-11-30 13:21:13
정말 제주도는 솔직히 반대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아무일도 추진이안된다.정말 이래저래 다 따지면 어떠한 일도 추진이안된다.아마 저렇게 반대하는 인간들이 제주에 도시 들어서기전에 현 위치에 계셨더라면 이런저런 이유로 제주공항도 못 만들었을것이고,배를 타고 관광을해도 배가올적에 태풍이와서 사람들 죽는다고 반대했을 인간들이다.정말로 아무일도 추진을 못하게하는 저 인간들은 누구의 사주를 받고 제주도의 발전을 저해하는지 정말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