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엄 바닷가에서 숨진 3세 여아 엄마 추정 변사체 발견
신엄 바닷가에서 숨진 3세 여아 엄마 추정 변사체 발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11.0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경, 복장 등으로 미뤄 실종된 30대 여성 시신인 것으로 추정
7일 오후 7시경 제주항 제7부두 방파제에서 지난 2일 실종된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인양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갈무리
7일 오후 7시경 제주항 제7부두 방파제에서 지난 2일 실종된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인양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갈무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 4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신엄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자 어린이의 엄마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7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9분 제주항 제7부두 방파제에서 변사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해경은 오후 7시5분께 변사체 인양을 완료, 구급차를 이용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은 구조대로부터 이 여성이 긴 머리에 곤색 꽃무늬 점퍼, 검정색 레깅스를 입고 있다는 복장으로 미뤄 실종된 장모씨(33)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지문 감식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새벽 2시47분께 모 식당 폐쇄회로TV(CCTV)에 장씨가 아이와 함께 계단으로 바다를 향해 내려가는 모습이 찍힌 것이 확인됐지만, 올라오는 모습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