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신엄 해안 숨진 세 살배기 엄마 ‘극단적 선택’ 가능성 무게
제주 신엄 해안 숨진 세 살배기 엄마 ‘극단적 선택’ 가능성 무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1.06 16: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오전 2시 47분께 용담 해안도로서 바다로 향해
함께 계단 내려가는 장면 CCTV 찍혀…올라온 모습 없어
A양 사인 ‘익사’ 추정…시기는 사체 발견 이틀 전께 소견
제주해경 관계자들이 6일 오전 A(3)양이 숨진 채 발견된 제주시 애월읍 신엄 해안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해경 관계자들이 6일 오전 해상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4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신엄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세 살배기 여자 어린이의 엄마의 '극단적인 선택'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6일 오후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6시 36분께 신엄리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A(3)양과 엄마 장모(33)여인의 마지막 행적은 지난 2일 새벽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는 지난 2일 새벽 2시 31분께 장여인이 딸과 함께 택시를 타고 제주시 용담을 향했고 7분 뒤 제주시 용담3동 해안도로에서 내린 것까지 확인됐다.

경찰은 이후 주변 식당 등에 대한 조사를 벌여 폐쇄회로(CC)TV를 통해 장여인과 A양이 해안도로에서 바다로 향하는 중간 시멘트 계단으로 내려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모 식당 CCTV에 이들이 계단으로 바다를 향해 내려간 모습이 찍힌 시각은 2일 오전 2시 47분께다.

이들의 모습은 계단으로 내려가는 것만 CCTV에 찍혔고 올라오는 모습은 없는 것으로 전해져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게다가 장여인이 제주시 삼도동 소재 모 모텔에 숙박하며 인근 마트에서 번개탄과 부탄가스, 라이터 등을 구입했고 이들이 사라진 뒤 객실 확인 과정에서 욕실 바닥에 그을린 흔적 등이 발견된 점을 미뤄볼 때 이 같은 가능성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6일 오후 진행된 A양에 대한 부검에서는 사인이 익사로 추정됐다.

지난 4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신엄 해안가에서 A(3)양이 숨진채 발견돼 제주해경이 사체를 수습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4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신엄 해안가에서 A(3)양이 숨진채 발견돼 제주해경이 사체를 수습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부검의는 폐의 상태로 봤을 때 익사자의 전형적인 외형을 보였고 사망시간은 A양이 발견된 지난 4일로부터 48시간 전인 2일께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내놨다.

장여인의 행방을 찾고 있는 경찰과 해경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색을 벌이고 있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 통화에서 "장여인이 계단을 이용해 바다로 내려간 뒤 다시 올라오는 모습이 없다"며 "해당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도 "수중과 광범위한 해상 및 육상 수색을 하고 있다"며 "장여인의 생존 가능성 등 모든 정황을 염두에 두고 수색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실산신령 2018-11-06 23:58:30
참 이상하다 유서 유언 한마디 없이 이럴수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