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파리월드 사업 불허 시 쓰레기 매립장 순조롭지 않을 것”
“사파리월드 사업 불허 시 쓰레기 매립장 순조롭지 않을 것”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7.27 11: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 27일 기자회견‧도청 항의 방문
“원희룡 지사 말로만 협치를 하지 말고 행동 보여라” 요구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일원에 추진 중인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이 환경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이를 찬성하는 주민들이 적극 추진을 주장했다.

찬성 주민들은 2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한 데 이어 원희룡 제주도지사 면담을 요구하며 제주도청을 항의 방문, 공무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에 찬성하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이 27일 오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면담을 요구하며 제주도청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에 찬성하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이 27일 오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면담을 요구하며 제주도청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이장 김병수) 주민들은 이날 오전 도민의 방 기자회견을 통해 제주사파리월드 사업 적극 추진을 주장했다.

이들은 "환경단체에서 제주사파리월드 조성 사업에 대해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불허해야 한다는 주장에 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을의 생존권이 달려 있다"며 "아무런 대안도 없이 법 규제도 없는 지역을 무조건 보존하라는 책임성 없는 말만 떠들어대지 말라"고 경고했다.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은 구좌읍 동복리 산 1번지와 산 56번지 99만1072㎡ 부지에 사자, 호랑이 등 141종 1100여 마리의 야생동물을 사육하는 시설과 숙박시설로 계획됐다.

시행자 (주)바바쿠트빌리지는 내년까지 1521억원을 들여 사파리, 실내 동물원, 공연장, 홍보관 외 80실 규모이 호텔 등을 구성된 사업계획을 행정당국에 제출한 상태다.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가 오는 27일 오후 제주사파리월드 사업 부지에 대한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사)곶자왈사람들, (사)제주참여환경연대 등은 지난 25일 성명을 내고 제주사파리월드가 제주의 정체성과도 맞지 않고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불허돼야 할 사업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이 2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행정당국의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 허가를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이 2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행정당국의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 허가를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주민들은 회견에서 "제주사파리월드 조성 사업이 제주가 표방하는 지역민과 상생하는 새로운 마을기업 형태"라며 환경단체가 주장하는 사업승인 후 이를 비싸게 되파는 '먹튀'가 될 우려에 대해서도 "사업부지가 동복리 마을 부지여서 절대 되파는 일이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행 곶자왈 경계조사에 포함된 동복리 쓰레기 매립장과 북촌 다려석산, 유수암 요석산업 등 현행 법에 근거해 행정절차가 이행돼 공사가 진행 중"이라며 "제주사파리월드 사업부지도 현행 법상 사업을 추진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피력했다.

더불어 "사업부지 중 람사르습지가 위차한 동백동산(조천읍 선흘리)과 접견 부지를 제척하게 하고 이를 제외한 부지의 485 역시 조형녹지와 원형보존녹지로 지정해 개발행위를 최소화했다. 제주사파리월드는 청소년들의 산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고 지역 청소년을 사파리 관련 분야 전문가로 양성, 취업까지 연계해 나갈 것"이라며 사업 승인을 촉구했다.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에 찬성하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이 27일 오전 제주도청 진입을 시도하며 이를 막는 공무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에 찬성하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이 27일 오전 제주도청 진입을 시도하며 이를 막는 공무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주민들은 기자회견 후 원희룡 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제주도청사 진입을 시도, 이를 막는 공무원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주민들 중 일부는 이 과정에서 "원 지사가 말로만 협치를 하지 말고 행동으로 보이라"며 "원 지사가 나와서 주민들을 만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선거 전에 주민 의견을 다 들어주겠다고 해서 찍어줬더니 이게 뭐냐.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 잘 못 찍어줬다"고 분통을 터뜨리는가 하면,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이 허가되지 않으면 동복리 매립장 공사도 순조롭지 않을 것"이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삿갓 2018-07-27 16:43:54
페기물 매립시설 관련 특별지원금 215억원, 일반지원금 300억원이 책정되어 있고,

특별지원금 215억원중 115억원이 29세대 공동주택, 주유소, 풍력발전에 사용되었다.

또 환경부지원 약 40억원의 관상어 시설을 이웃 북촌리와 공동으로 사업을 진행중이다.

이장이 사업자측과 너무 유착이 되어 이런 문제가 생겼지...

제주도에서 특별지원금 115억원의 사용내역에 대하여 감사를 진행하면
동복리가 조용할 것인데...

제주도가 봐주고 있으니 이런 일이 발생하는 것이지...


지금 당장 공동주택과 주유소 공사관련 감사를 진행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