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희룡 지사, ‘간보기’로 도민 우롱하지 마라”
민주당 “원희룡 지사, ‘간보기’로 도민 우롱하지 마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1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뿌리가 박근혜와 이명박의 새누리당이라는 사실 변함 없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원희룡 지사의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에 대해 “‘간보기’로 제주도민을 우롱하지 말라”는 논평을 내놨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10일 오후 논평을 내고 원 지사에 대해 “드디어 바른미래당에 대한 ‘간보기’를 마친 모양”이라며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이 안 오르자 선거에 도움이 안된다고 생각한 모양인지 ‘특정 정당에 매이지 않겠다’는 짧은 변명만 늘어놓은 채 탈당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서울 시민’임을 자부하고 다니던 원 지사는 제주가 떳떳한 자신의 고향이라고 얘기하지도 못하고, 제주 출신이 정치인으로서 ‘핸디캡’이며, 그걸 극복하는 과정이 자신의 정치적 미래를 여는 것이라고 말하고 다녔던 것이 사실”이라고 과거 행적을 비판했다.

특히 민주당은 “이런 저런 핑계 속에 계속해서 탈당을 하고 정치적인 세탁을 지속한다고 해서 원 지사의 뿌리가 국정농단의 주범인 박근혜와 대한민국을 재정위기로 내몰았던 4대강 사업의 이명박의 새누리당이었다는 사실 또한 변함이 없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또 민주당은 원 지사의 회견 내용에 대해 “한 번의 기자회견 속에서도 말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무소속이 되면서도 정당정치를 무시하고 야권연대 필요성일 얘기했다가 다음 답변에서는 지방선거에서 야권 연대는 한 파트에 불과하다는 얘기는 도대체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거냐면서 “결국 원 지사가 일대일 대결구도를 원한다는 유승민 대표의 말이 사실이라는 반증 아니냐”고 성토했다.

이에 민주당은 “이번 탈당이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보다 무소속이 낫다는 단순히 자신만을 위한 정치적인 계산임을 제주도민은 모두 안다”며 “더 이상 ‘간보기’ 정치로 선거의 유불리 계산은 그만하기 바란다”고 원 지사의 행보를 거듭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